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투자청' 출범…2030년까지 외국인투자 300억달러 유치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06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서울시청사. /사진=뉴스1
서울 중구 서울시청사. /사진=뉴스1
서울시가 해외 유수 기업과 투자자본을 서울시로 집중 유치하는 역할을 수행할 '서울투자청(Invest Seoul)'을 정식 출범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투자청 출범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정 마스터플랜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한 글로벌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한 핵심전략이다. 2030년까지 외국인직접투자(FDI, Foreign Direct Investment)를 2021년 179억 달러의 2배 수준인 연 300억 달러까지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서울투자청은 투자유치전담기구(IPA, Investment Promotion Agency)로 해외기업을 대상으로 서울시가 직접 나서서 시장 분석, 기업 유치, 투자 촉진 등 투자유치의 전 과정을 '올인원(All in One) 패키지'로 지원한다. 국가 IPA는 Invest Korea(한국), Invest India(인도)등이 있고, 도시 IPA는 Invest HK(홍콩), London & Partners(런던) 등이 있다.

서울시는 기존에 투자유치 지원기능을 담당했던 '인베스트서울센터'(서울산업진흥원 운영)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해 '서울투자청'으로 운영하고, 2024년에는 별도의 출자·출연기관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올해 글로벌 기업과 투자사들이 서울시 투자환경을 알고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전방위적 홍보에 나선다. 오는 4월부터 산재돼있던 기업·투자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원스톱 통합 플랫폼을 개발해 운영한다. AI(인공지능) 상담기능을 포함해 해외에서도 시차에 따른 지연 없이 365일 24시간 전문적인 영문 투자상담을 받을 수 있다.

또 글로벌 펀드를 운영 중인 해외 벤처투자자(VC) 등으로 구성된 '서울시 글로벌 투자유치단'도 출범시킨다. 올해 대륙별 투자자 10명을 위촉·운영해 이들이 가진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유치전에 나선다.

국내 투자사와 창업지원기관 등 유관기관 등을 통해 AI, 바이오,핀테크 등 경쟁력있는 국내 1000개 우수 기업과 300개 해외 잠재 투자자를 발굴해 DB(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DB를 바탕으로 잠재적 투자자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맞춤형 우리 기업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투자 검토가 투자 결정과 완료로 이어지고, 이미 투자를 완료한 기업은 재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외국인직접투자 전 과정을 지원한다. △개별 기업에 대한 투자를 원하는 경우 △법인 설립을 원하는 경우 △조인트벤처 설립을 원하는 경우 등 글로벌 기업이 성공적으로 서울에 안착할 수 있도록 사무실 설립부터, 투자 신고, 정착 지원, 외투기업 경영 컨설팅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투자청은 치열해지는 글로벌 투자유치 경쟁 속에서 아시아 금융허브 선점을 위한 필수기능"이라며, "서울투자청이 탈홍콩 금융 기업들을 서울로 유치해 금융 허브 도약하는 발판이 되고, 2030년까지 외국인 직접투자 300억 달러 달성의 교두보로 거듭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0세 月70만원·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