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7% 폭락 중" 위메이드 하한가 근접…게임株 줄줄이 급락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21
  • 2022.02.10 14: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 폭락 중" 위메이드 하한가 근접…게임株 줄줄이 급락
코스닥 시장에서 위메이드가 27% 급락하며 하한가에 접근하고 있다. 위메이드가 암호화폐 위믹스를 매도한 2255억원을 매출에 반영하면서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지만, 정작 본업인 게임과 위믹스 플랫폼 수익이 기대에 못 미친 탓이다.

10일 오후 2시39분 현재 코스닥 시장에서 위메이드 (45,800원 0.00%)는 전일대비 4만1000원(27.35%) 내린 10만8900원에 거래 중이다. 위메이드 급락에 코스닥 시장에서 게임주 투심이 붕괴되며 컴투스홀딩스 (43,400원 ▲950 +2.24%) -20.5%, 컴투스 (77,300원 ▲600 +0.78%) -9.03%, 선데이토즈 (18,200원 ▲200 +1.11%) -7.36%, 카카오게임즈 (42,650원 ▲1,400 +3.39%) -6.33% 등이 줄줄이 하락하고 있다.

전일 위메이드는 2021년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대비 344% 증가한 약 561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3260억원, 당기순이익은 4852억원으로 2017년 이후 4년 만에 극적인 흑자 전환을 기록했다. 특히 4분기 매출액은 3524억원으로 656% 폭증했다. 영업이익은 2540억원, 당기순이익 425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하지만 4분기 매출 3524억원 가운데 암호화폐 위믹스 유동화 매출(코인 매도분)이 2255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64%를 차지했다.

위믹스 매도 외 4분기 게임 매출은 미르4의 글로벌 매출 반영 등으로 전분기 대비 100% 증가한 853억원, 라이선스 매출이 전분기 대비 99% 늘어난 367억원을 나타냈다. 위믹스 생태계의 핵심인 위믹스 플랫폼 매출은 전분기 대비 579% 증가했지만 36억원에 그쳤다. 결국 위믹스 플랫폼에서 나오는 매출은 아직 미미한 가운데 미르4 게임 매출이 시장의 기대치를 크게 밑돌며 주식시장에서 투매가 쏟아지는 중이다.

4분기 매출 대부분이 사실상 위믹스 매도분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증권업계의 전문가 대다수는 침묵했다. 지난해 3분기 실적 발표 후에는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이 위메이드에 대한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발표했으나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발표한지 하루가 지난 현재 증권업계에서 위메이드에 대해 분석한 보고서는 KTB투자증권 1건에 그쳤다.

KTB투자증권은 위메이드가 암호화폐 유동화 매출을 제외하면 기대 이하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게임회사로서의 매력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김하정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암호화폐 유동화 매출을 제외하면 4분기 매출은 전년비 100.5% 증가한 1269억원,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63.9% 증가한 285억원, 순이익은 1992억원으로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다"며 "미르4의 글로벌 매출이 예상 대비 부진한 수준이었던 것이 주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4분기 이후 신규 유저 유입에 의한 매출은 하향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돼 미르4의 2022년 글로벌 매출은 부진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미르M의 경우 미르IP의 감성을 잘 살린 기대작이지만 리니지W 및 리니지M과 유사한 게임이라는 점에서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경쟁 압력이 높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위믹스 유동화는 잠정 중단된 상태이며 위믹스 유동화 매출도 일시적"이라며 "암호화폐 가격이 수급을 중심으로 결정되는 상황에서 매도를 정당화하기는 힘들 것이라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