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캐나다 홀린 제네시스, '올해의 차' 3관왕…G70·GV70·GV80 수상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18 09:56
  • 글자크기조절
제네시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가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AJAC)에서 선정하는 '2022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부문별 수상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는 매년 투표를 통해 '최고의 프리미엄 소형차', '최고의 프리미엄 중형 SUV' 등 총 13개 부문에서 올해의 차를 선정한다.

지난해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 소속 자동차 기자 50여명은 250대 이상의 차량을 테스트하고, 외관 디자인, 적재 공간, 편리함과 엔터테인먼트 기능, NVH(소음저감), 엔진, 미션 등 20가지 항목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는 △'2022 올해의 차' 부문별 수상으로 '최고의 프리미엄 소형차'에 G70 △'최고의 프리미엄 중형 SUV'에 GV70 △'최고의 프리미엄 대형 SUV'에 GV80를 각각 선정했다.

G70은 성능 및 다이나믹한 디자인, 전반적인 가치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G70는 캐나다의 대표 온라인 중고차 거래 플랫폼인 오토 트레이더(Auto Trader)의 '오토 트레이더 어워드'에서 2019년과 2021년 '최고의 자동차'로 선정됐다. 또한 G70는 오토 트레이더 어워드에서 4년 연속 '최고의 소형 럭셔리 세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GV70은 인테리어 디자인과 탑승 환경, 제작 완성도와 전반적인 차량 가치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GV70은 2022 오토 트레이더 어워드에서 '최고의 SUV', '최고의 럭셔리 2열 SUV'로 선정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GV70은 지난 3일(현지시각 기준)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하는 '2022 자동차 혁신상'에서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으로 안전 혁신상 △'지문 인증 시스템'으로 기술 혁신상을 수상하며 2관왕을 차지하기도 했다.

GV80은 올해로 두 번째 수상이다. 지난해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한 '2021 올해의 SUV'로 선정된 GV80는 '최고의 프리미엄 중형 SUV'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GV80는 2021 오토 트레이더 어워드에서 '최고의 럭셔리 3열 SUV'로 선정되는 등 캐나다에서 많은 호평을 받는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는 부문별로 선정된 올해의 차 중 승용과 SUV 부문에서 각각 1대씩 최종 우승 차량을 선정하는데, G70는 승용 부문, GV70는 SUV 부문 최종 후보에도 선정됐다.

스테파니 월크래프트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장은 "한 개의 브랜드가 다섯 개 부문에서 수상한다는 건 결코 작은 일이 아니다"라며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다양한 부문에서 제네시스가 선택받았다는 것은 무척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로렌스 해밀턴 제네시스 캐나다 지역 총괄은 "제네시스 3개 차종이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를 통해 그 우수성을 인정받게 되어 영광"이라며 "이번 차량 평가 기준이 소비자의 니즈에 초점을 맞춘 만큼, 제네시스가 고객 중심의 브랜드임을 증명하게 된 뜻깊은 상"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약세장은 끝났다"…코스피 박스권 탈출을 기대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