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P2P가 돌아왔구나'…제도권 편입 후 대출액 급증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21 1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P2P가 돌아왔구나'…제도권 편입 후 대출액 급증
각종 횡령·사기 사고에 따른 부정적 이미지가 누적돼 급속도로 쪼그라들었던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 시장이 다시 기지개를 켜고 있다.

21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중앙기록관리기관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39개 등록 온투업체의 누적 대출금액은 2조9525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 등록 기한(2021년 8월26일) 당시 1조844억원보다 반년새 약 172% 가량 늘었다.

대출잔액 증가세도 가파르다. 작년 8월 말 6799억원이었던 등록 온투업체 대출잔액은 지난달 말 1조1789억원으로 73.4% 증가했다.

온투업은 온라인으로 투자자와 차입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대출 희망자의 상환 능력에 따라 책정한 대출조건을 온라인을 통해 다수의 개인투자자와 연결해주는 방식이다. 핀테크 열풍을 타고 등장한 이후 기존 금융권 고객을 빠르게 흡수해나갔다.

그러나 시장이 커지면서 부작용도 나타났다. 연체율이 치솟았을 뿐 아니라 규제 공백 틈에서 부실대출 운용과 회사의 횡령·사기 범죄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결국 금융당국은 소비자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P2P금융을 제도권으로 끌어들였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이후로 P2P라는 명칭도 온투업으로 바뀌었다. 지난해 8월27일 이후부터는 금융당국에 등록된 업체만 신규 영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침체를 보이던 온투업이 최근 다시 살아나고 있는 건 온투법 본격 시행으로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한 게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등록업체만 신규 영업을 할 수 있게 되면서 소비자에 금융당국이 인정한 회사라는 신뢰감을 줬다는 것이다. 실제 100여개에 달하던 P2P 업체 중 현재 41곳만 등록을 마치는 등 금융당국 등록 과정을 거치며 부실·불법 회사들이 자연스레 걸러졌다.

또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도 영향을 줬다. 대출 규제로 은행 대출이 어려워진 사람들이 온투업 대출로 발을 돌린 효과라는 것이다. 온투업은 은행·2금융권과 달리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등 대출규제를 적용받지 않는다. 특히 저축은행 등 2금융권 대출과 비교했을 때 비슷한 수준이거나 오히려 더 낮은 금리로 온투업체에서 돈을 빌릴 수 있어 '틈새시장'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었다.

온투업 대출 수요는 올해 더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대출규제를 적용받지 않다보니 기존 대출이 있더라도 신용도와 소득 수준에 따라 온투업체에서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온투업계 관계자는 "장기적으로는 온투업 금리도 올라갈 가능성이 있지만, 단기적으로는 2금융권과 비교해 충분히 경쟁력 있는 금리 제공이 가능할 것"이라며 "온투업체들이 자체 신용평가 시스템을 고도화하는데 주력하며 2금융권 고객들을 끌어들이는데 집중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