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쟁 한마디"에 치솟는 금값..금펀드 수익률 '껑충'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21 16:10
  • 글자크기조절
"전쟁 한마디"에 치솟는 금값..금펀드 수익률 '껑충'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 군사 긴장으로 금값이 치솟자 금에 투자하는 금펀드의 수익률이 급등하고 있다. 전세계 긴축 통화정책까지 더해지면서 금이 다시 안전자산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금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금투자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21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국내 금펀드의 연초이후 평균 수익률은 3.75%에 달한다. 같은 기간 국내주식형 펀드와 해외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각각 8.97%, 6.89% 하락한 것과 대조된다. 또 1개월, 3개월, 6개월, 1년 사이 줄곧 자금이 빠져나간 금펀드에 1주일 사이 13억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펀드별로 살펴보면 한국투자 KINDEX골드선물레버리지 ETF(상장지수펀드)의 연초이후 수익률은 7%에 육박한다. 1개월 수익률도 5.60%로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수익률 -4.0%를 웃돈다. 이 ETF는 일본 도쿄상품거래소의 금 선물 지수(USD) 수익률의 2배를 따라가는 국내 최초 레버리지 ETF다.

1개월 수익률로 보면 IBK골드마이닝 펀드의 성적이 가장 좋다. 이 펀드의 1개월 수익률은 6.85%다. 이어 신한골드펀드(5.71%), 한국투자 KIDEX골드선물레버리지 ETF(5.60%), 하이월드골드 펀드(4.88%) 순이다. IBK골드마이닝 펀드는 글로벌 금광 업체 상장 주식에, 신한골드펀드는 미국의 대표적 금 채굴회사 뉴몬트, 배릭골드 등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은 2020년부터 시작된 주식시장 호황기에는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인플레이션과 전쟁 위기 속에서 헤지(위험 회피) 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

한국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트로이온스(31.1g)당 1732.9달러까지 떨어졌던 국제 금 가격은 이달 15일 트로이온스당 1876.9달러로 올랐다. 국내 금 시세도 같은 날 기준 3.75g당 31만2500원을 기록, 저점을 찍은 지난해 3월 말(26만6500원)보다 1년 새 17% 넘게 올랐다. 2020년 8월 이후 최고점이다. 또 지난 17일 미국에서 금선물은 온스당 1902달러를 기록하며 6월 2일 이후 최고를 달렸다.

금 수요는 당분간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 가격이 2000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최근 2개월 이후 금 가격 전망치를 온스당 기존 2000달러(약 240만원)에서 2150달러(약 258만원)로 올렸다.

변준호 흥국증권 연구원은 "현 경기 국면은 금투자를 다시 시작해야 할 시점임을 암시해 준다고 볼 수 있다"면서 "글로벌 지정학적 위험이 당장 해소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금 가격 상승에 연동되는 귀금속 가격 상승 수혜주로 분류되는 KODEX 골드선물(H) (12,805원 ▲30 +0.23%) ETF , TIGER 골드선물(H) (13,725원 ▲45 +0.33%) ETF 등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심수빈 키움증권 연구원은 "금은 현재 금융시장 내 매력적인 투자처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당분간 금가격의 상승세는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FTX 꼴 날라" 바이낸스 투자자 불안…일주일새 2.7조 이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