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와인이 대세, "와인바 3월 예약 2분만에 끝"… 수입사 매출 두자릿수↑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24 0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세계L&B·아영FBC·금양인터내셔날 등 두자릿수 이상 매출 증가… 금양·나라셀라 상장 도전

아영FBC가 운영하는 무드서울 1층 오이스터바/사진= 아영FBC
아영FBC가 운영하는 무드서울 1층 오이스터바/사진= 아영FBC
#지난 10일 오후 3시. 와인바 '무드서울'이 예약 플랫폼 '캐치테이블'에서 다음달 예약을 받았다. 결과는 2분여 뒤에 '모든 3월 예약 일정 마감'으로 나타났다. 무드서울은 한강 반포지구 세빛섬 중 하나인 솔빛섬에 최대 80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식당겸 와인바다. 지난해 연말 무드서울을 연 와인 수입·유통회사 아영FBC 관계자는 "지역 특산물로 만든 음식과 와인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무드서울을 만들었는데 고객 반응이 좋다"며 "지난해 11월부터 운영 중인 압구정역 인근 와인바 '사브서울'도 예약하기 어려울 정도로 인기"라고 말했다.

와인 열풍으로 음식과 와인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와인바는 한 달 전부터 예약이 꽉 찬다. 덕분에 국내 주요 와인 수입·유통회사들의 지난해 매출이 두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였다.

와인이 대세, "와인바 3월 예약 2분만에 끝"… 수입사 매출 두자릿수↑
23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와인 수입·유통사 중 실적 1위인 신세계L&B는 지난해 230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전년 매출 1454억원 대비 약 60% 늘어난 수준이다.

아영FBC는 두자릿수의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 지난해 매출 추정치가 전년 대비 약 50% 뛴 1500억원이다. 같은 기간 금양인터내셔날도 매출이 1500억원으로 전년보다 약 64%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나라셀라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약 68% 증가한 1000억원가량으로 잠정 집계된다. 롯데칠성음료의 지난해 와인 사업부문 매출도 832억원으로 전년보다 34% 늘었다. 하이트진로도 지난해 와인 매출액이 전년 대비 약 45% 많아졌다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들의 와인 수요가 급증한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가 길어지면서 '홈술'(집에서 술마시기) 문화가 생겼고 소비자들이 소주, 맥주에서 다른 주종으로 눈길을 돌리면서 와인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백화점, 마트 등 대형 유통채널에서만 와인을 구매할 수 있었는데 이제는 편의점과 골목 상권에 생긴 와인숍에서도 살 수 있다는 점도 와인 판매량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아영FBC가 운영하는 식당 겸 와인바 사브서울/사진= 아영FBC
아영FBC가 운영하는 식당 겸 와인바 사브서울/사진= 아영FBC
국내 와인 시장은 더 커질 전망이다. 시장조사회사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와인 시장 규모는 2조2005억원으로 전년 1조9775억원보다 11% 커졌다. 2025년엔 3조1829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 성장세에 맞춰 금양인터내셔날은 내년 기업공개(IPO)도 계획하고 있다. 나라셀라도 상장을 검토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서울시, '지상철도 지하화' 특별법 만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