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톰 홀랜드 "역대 스파이더맨 중 한 명, '엉뽕' 착용" 폭로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64
  • 2022.02.24 23:00
  • 글자크기조절
영화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스틸컷 속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사진=소니픽처스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스틸컷 속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사진=소니픽처스코리아
영화 '스파이더맨'의 주인공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가 역대 스파이더맨의 은밀한 비밀을 폭로했다.

톰 홀랜드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방송된 토크쇼 '레이트 나이트 쇼'에 출연해 MC 세스 마이어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세스 마이어는 "특히 마블 영화에 출연하게 되면 영화를 홍보해야 하는데 영화에 대해 아주 조금만 말해야 하는 게 문제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톰 홀랜드는 "맞다. 정말 맞는 이야기"라고 공감하며 "나는 원래 정직한 사람이라 이때문에 예전에 문제를 일으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톰 홀랜드는 자신이 출연한 영화의 내용을 일부 유출하는 '스포일러'로 악명이 높다. 이날 방송에서 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톰 홀랜드는 갑자기 긴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영화 '스파이더맨' 시리즈에 출연했던 역대 스파이더맨들. 왼쪽부터 할리우드 배우 토비 맥과이어, 앤드류 가필드, 톰 홀랜드/사진=AFP/뉴스1
영화 '스파이더맨' 시리즈에 출연했던 역대 스파이더맨들. 왼쪽부터 할리우드 배우 토비 맥과이어, 앤드류 가필드, 톰 홀랜드/사진=AFP/뉴스1
톰 홀랜드는 역대 스파이더맨인 할리우드 배우 토비 맥과이어, 앤드류 가필드가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에 모두 출연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들이 영화에 모두 출연하는지 여부는 개봉 전부터 가장 큰 관심사였다.

톰 홀랜드는 기자들이 "토비와 앤드류가 영화에 나오냐"고 묻는데 나는 "'두 사람은 영화에 안 나온다. 그것에 대해 묻지 마라'라고 답하고는 집에 가서 거짓말 했다는 생각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털어놨다.

역대 스파이더맨들의 이야기가 나오자 세스 마이어는 "전 스파이더맨이었던 토비와 앤드류와 일하는 건 어땠냐"고 물었고, 톰 홀랜드는 "내 연기 경력 중 가장 놀라웠던 경험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스파이더맨에 출연한 건 내 삶을 바꾼 놀라운 경험이다. 어린 나이에 스파이더맨이 돼 이걸 어떻게 해나가야 하는지 해답을 찾는 것이 항상 어려웠는데 같은 경험을 한 두 명의 형이 생긴 것 같았다. 같은 경험을 공유할 수 있어 멋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세스 마이어는 "스파이더맨이 되는 경험에 대해 두 사람과 공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파이더맨 슈트를 입는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수 있어 좋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에 대한 비밀을 알려주겠다"며 "누군지는 말할 수는 없지만 우리 셋 중 하나는 스파이더맨 슈트 안에 엉덩이 뽕을 착용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는 "누군지 알아서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세트장에서 나는 '와, 저 엉덩이 진짜 멋있다'라고 하고는 '엇, 진짜는 아니네'라고 한 적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자신이 아닌 토비 맥과이어, 앤드류 가필드 중 한 명은 엉덩이에 뽕을 착용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언급한 셈이다.

이에 세스 마이어는 "영화 티켓을 파는데 혈안이 돼 있는 것 아니냐"며 "모두가 영화를 보러 가서 누구 엉덩이가 가짜 엉덩이인지 확인하려 할 것"이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톰 홀랜드를 비롯해 역대 스파이더맨이 모두 출연한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지난달 누적 관객 수 700만7494명을 넘어섰다. 7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는 코로나19 팬데믹 돌입 이후 약 2년 만에 처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