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처음처럼·청하·백화수복도 가격 오른다…평균 7.2%↑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25 13: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롯데칠성음료가 소주 '처음처럼'의 가격을 다음달 5일부터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는 처음처럼을 비롯해 '처음처럼 진' '처음처럼 순' 등 소주와 '청하' '백화수복' '설중매' 등 청주 제품의 가격을 평균 7.2% 인상한다.

구체적으로 '처음처럼' 360㎖ 병 제품은 7.7%, 640㎖ 페트 제품은 6.7% 오른다. 이번 출고가 인상은 2019년 이후 3년 만이다.

청하와 '청하Dry'는 5.1%, '명가' 18ℓ는 7.0% 오른다. 수복은 용량별로 180㎖ 7.4%, 700㎖ 7.1%, 1.8ℓ 7.0% 인상된다. 과실주 제품 '설중매' 360㎖와 '설중매골드' 360㎖도 7.0% 오른다. 청하는 2019년, 백화수복은 2012년, 설중매는 2010년 이후 첫 출고가 인상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원재료 및 부자재, 취급수수료 인상 등으로 인한 원가부담이 있었으나 내부적으로 수익성 개선 활동을 통해 이를 부담해 왔다"며 "하지만 더 이상 이를 부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주 전품목이 아닌 일부 품목만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주 업계 1위인 하이트진로는 지난 23일 출고가를 평균 7.9% 인상한 바 있다. 무학도 다음달 1일 '좋은데이'와 '화이트'의 출고가를 평균 8.84% 인상한다. 보해양조도 다음달 2일 '잎새주' '여수밤바다' 등을 평균 14.62% 인상한다. 한라산소주는 내달 3일 제품 출고가를 최대 8.3% 인상한다.

업계는 소주의 핵심 주원료인 주정값이 10년만에 7.8% 올랐고 병뚜껑, 빈용기보증금이 오르는 등 전반적인 비용 증가로 가격 인상을 피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파월 땡큐"…코스피는 2500선 '위', 환율 1300원 '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