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주 별세에 지배구조 변화 가능성…넥슨지티 주가 6%↑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02 09: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이사.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이사.
넥슨의 창업자 김정주 NXC 이사의 별세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넥슨 계열사인 넥슨지티와 넷게임즈가 강세다.

2일 오전 9시 45분 현재 넥슨지티 (25,400원 ▼1,950 -7.13%)는 전거래일보다 1200원(6.98%) 오른 1만8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넷게임즈 (16,200원 ▼1,250 -7.16%)도 4.46% 오른 1만7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는 김 창업자가 지난달 말 미국 하와이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NXC 측은 정확한 사인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고인은 전부터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으며 최근 들어 악화된 것으로 보여 안타까울 뿐"이라고 전했다.

김 창업자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넥슨의 향후 지배구조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넥슨의 지배구조는 김 창업자→NXC 및 NXMH→넥슨→넥슨코리아 등으로 이어진다. 넥슨코리아는 넥슨지티, 넷게임즈, 네오플 등 주요 계열사를 거느린다.

김 창업자는 NXC 지분의 67.49%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자인 유정현 감사도 NXC 지분 29.43%을, 김 창업자의 두 딸도 각각 0.68%씩 지분을 갖고 있다.

다만 김 창업자는 생전에 자신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경영권을 가족에게 승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2019년 자신과 가족이 보유한 98% 가량의 NXC 지분 전량에 대한 공개 매각을 추진하기도 했지만 6개월만에 철회한 바 있다.

한편 넥슨지티와 넷게임즈는 지난달 8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합병을 결정했다. 합병법인은 오는 31일 출범하며 사명은 '넥슨게임즈'로 확정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