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초록뱀컴퍼니, 가상자산 투자 사령탑 만든다...비덴트 2대 지위 확보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33
  • 2022.03.08 09:26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초록뱀 그룹의 지주사인 초록뱀컴퍼니 (479원 ▼1 -0.21%)가 가상자산(암호화폐) 투자를 본격화한다. 계열사인 초록뱀미디어 (9,440원 ▼10 -0.11%)가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초록뱀컴퍼니는 엔터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한 가상자산 및 거래소 등에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8일 초록뱀컴퍼니에 따르면 지난 2월 25일 자회사인 초록뱀인베스트먼트는 조합을 결성해 비덴트 (3,355원 ▼45 -1.32%)가 발행한 500억원의 전환사채를 납입했다.

초록뱀인베스트먼트는 초록뱀컴퍼니가 신기술금융투자회사인 에베레스트인베스트먼트를 인수한 뒤 사명을 변경했다. 초록뱀컴퍼니는 초록뱀인베스트먼트의 남은 25% 지분도 조만간 확보해 100% 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이다.

초록뱀인베스트먼트는 가상자산 및 NFT(대체불가토큰) 중심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첫 투자가 비덴트의 전환사채다. 이번 전환사채는 전환가액이 9243원이다. 내년 3월 전환사채를 전환하면 초록뱀인베스트먼트가 결성한 제이케이투자조합이 비덴트의 2대 주주가 된다.

초록뱀컴퍼니는 가상자산 투자 확대를 통해 기업가치의 재평가를 노리겠다는 계획이다. 초록뱀컴퍼니는 물류, 투자, 부동산 임대사업을 주로 영위하고 있지만, 계열사인 드라마 제작사 초록뱀미디어와 연예 기획사 스카이이앤엠의 모회사로 더 알려져 있다.

초록뱀컴퍼니 관계자는 "계열사의 지분가치만 시가총액을 육박하지만, 본 사업이 큰 관심을 받지 못하면서 기업가치가 저평가되어 왔다"며 "가상자산 투자 및 엔터 계열사와 시너지를 통해 기업가치를 다시 인정받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초록뱀그룹은 비덴트와 전략적 협업을 강화해 가상자산, 라이브커머스, NFT 사업 등을 전방위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FTX 꼴 날라" 바이낸스 투자자 불안…일주일새 2.7조 이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