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당선 유력시 되자…이재명 조카 "너무 기쁘고 행복한 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4,338
  • 2022.03.10 12: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당선이 유력시됐을 때, 자신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조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의 글이 화제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녕하십니까 저는 이재명 후보의 조카며 故 이재선님의 아들 이OO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이씨는 가수 싸이의 '아버지' 뮤직비디오 영상을 올리며 "높은 투표율을 보여주고 새로운 시대를 나아갈 수 있게 정권 교체가 되도록 힘써준 모든 사람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 하고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버지는 항상 사필귀정을 말했다. 모든 일이 반드시 바른 데로 돌아간다는 뜻"이라며 "지난 2017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5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우리 가족이 겪은 설움이 정당한 민주주의 투표를 거쳐 새 정권으로 교체되는 바른길로 돌아가게 되는 것 같아 마음이 편해지는 기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열렬한 관심과 행동이 모여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된 것이 너무나도 행복하고 기쁜 일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대학생에서 직장인이 되고 나이가 들수록 아버지가 그리워지는 날이 많아지는 것을 느낀다"며 "기쁜 소식 듣고 아버지를 만날 수 있을 거로 생각하니 행복한 밤"이라고 재차 기쁨을 표현했다.

끝으로 그는 "이재선이라는 이름 석자가 이재명 논란에만 나오는 이름이 아닌 자녀에게 그리우며 멋진 회계사였고 자랑스러웠던 누군가의 아버지였다는 걸 보여 주고 싶어 젊었을 적 아버지의 사진을 같이 올린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본인 인증'을 위해 자신의 이름이 보이는 주민등록증과 '공인회계사 세무사 이재선'이라고 새겨진 명패도 함께 찍어 올렸다.

이 후보는 친형인 이재선씨와 상당히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선 기간에는 이재선씨의 부인과 통화 중 욕설을 했던 녹취 파일이 공개되며 파문이 일기도 했다.

한편 지난 9일 치러진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선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1639만4815표(48.56%), 이 후보는 1614만7738표(47.83%)를 득표했다. 득표 차는 0.76%포인트로 약 24만 표 차이를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뚝, 주식 망했는데…"주담대 금리 8% 간다" 영끌족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