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식산업센터도 역세권이 대세 "비역세권보다 평당 1000만원↑"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6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프리미어캠퍼스 세마역 조감도
현대프리미어캠퍼스 세마역 조감도
아파트처럼 지식산업센터도 역세권인지, 비(非)역세권인지에 따라 시세 차이가 뚜렷해지고 있다. 서울의 경우, 역세권과 비역세권의 시세 차이는 3.3㎡ 당 1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정보업체 지산114에 따르면 서울 일부 지역 역세권 지식산업센터의 평균 시세는 비역세권보다 3.3㎡ 최대 1000만 원 가량 높게 형성돼 있다. 출퇴근 편의성으로 입주사들의 근로자 채용이 유리한데다, 주변으로 생활편의시설도 풍부해서다.

서울 지하철 8호선 문정역 일대의 경우 강남권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입지 특성상 역세권과 비역세권 시세차이가 2배에 육박했다. 문정역에서 가까운 송파테라타워2의 시세는 3.3㎡당 평균 2828만원인데 반해 상대적으로 역과 거리가 먼 송파유탑테크밸리는 동일단위면적 당 1035만원이었다.

지식산업센터가 몰려 있는 지하철 2호선 성수역과 구로디지털단지역 주변도 역세권 단지의 시세가 높게 나타났다. 역세권 단지인 성수역 현대테라스타워 시세는 3.3㎡당 2616만원으로 비역세권 단지인 서울숲코오롱1차보다 1161만원 비싸다. 구로디지털단지역에서 가까운 코오롱싸이언스밸리2차의 경우 3.3㎡당 1592만원으로 비역세권 단지인 벽산디지털밸리2차(709만원)의 2배를 웃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역세권 지식산업센터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수도권에서도 지하철역에서 가까운 단지일수록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다"며 "수도권 전철 1호선 금정역에 이어 세마역 주변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세마역과 3정거장 거리인 수원역에서 KTX나 ITX새마을로 갈아타면 세마역에서 서울역까지 40분대 닿을 수 있다. 세마역은 대규모로 조성중인 세교신도시의 관문으로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기업 및 연관기업이 입주한 산업단지가 가까워 지식산업센터 수요가 풍부하다는 분석이다.

세교신도시를 조성 중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세마역 주변을 도시지원시설구역으로 구획, 지식산업센터를 대거 유치하고 있다. 올해는 세마역에서 약 120m 떨어진 도시지원시설 4블록에서 이달 지식산업센터가 공급된다.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현대프리미어캠퍼스 세마역'이다. 지상 15층, 연면적 23만여㎡ 규모이며 제조업 친화적으로 설계됐다. 지상 10층까지 대형 5톤 트럭도 건물 내부의 호실 앞까지 진입하는 드라이브인 및 도어투도어 시스템이 적용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