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될성싶은 스타트업 조기선점" KB인베, 초기투자 전담조직 신설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35
  • 2022.03.16 16:10
  • 글자크기조절

'KB파운더스클럽' 신설, 업력 14년차 베테랑 이지애 상무 진두지휘

이지애 KB인베스트먼트 상무 /사진=머니투데이DB
이지애 KB인베스트먼트 상무 /사진=머니투데이DB
벤처캐피탈(VC) 업계 2위(결성총액 기준) KB인베스트먼트가 시리즈A 이하 초기투자 강화를 위한 조직을 신설했다. VC업계의 유망 스타트업 투자경쟁이 치열해지자 투자영역을 확대해 신생 스타트업 선점에 나선 것.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B인베스트먼트는 올해 초 'KB파운더스클럽'(이하 KBFC)을 신설했다. KBFC 목적은 초기투자 강화다. 그동안 10억~20억원 등 시리즈A 이상 단계의 투자에 집중해온 만큼 KBFC를 통해 투자 저변을 확대하겠다는 복안이다.

KB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기존에도 모든 단계에서 투자를 검토 집행하고 있지만 최근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며 "스타트업과 동반 성장 파트너로서의 역할이 강조되는 현재 환경에서 초기 기업을 조기 선점해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BFC은 이지애 KB인베스트먼트 상무가 이끈다. 이 상무는 14년차 베테랑 벤처캐피탈리스다. 마젤란기술투자를 거쳐 KB인베스트먼트에서 시리즈A 투자를 주도해왔다. 대표 포트폴리오로는 웹툰 제작사 '코핀커뮤니케이션즈'와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기업 '커먼컴퓨터' 등이 있다.

변리사 출신의 이기호 수석팀장과 삼성SDS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출신 김혜진 팀장도 KBFC에 합류했다. 이 수석팀장은 현재 'KB지식재산1&2호(IP)펀드'와 KB소셜임팩트펀드 핵심운용인력이며 대표 포트폴리오는 인플루언서 플랫폼 '소셜빈'이다.

KB인베스트먼트는 이 상무를 포함해 현재 3명인 KBFC의 주요 심사인력을 5명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KB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KBFC 펀드는 내달 중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며 "KBFC를 통해 성장단계별 체계적 성장지원 기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다른 VC 탑티어들도 초기투자에 적극적이다. 업계 1위 한국투자파트너스의 모회사인 한국투자금융지주는 최근 한국투자액셀러레이터을 설립했다. 한국투자엑셀러레이터는 이달 초 창업기업 투자를 위한 70억원 규모의 '한투 바른동행 셰르파 제1호 펀드'도 조성했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도 지난해부터 초기 창업팀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해당 팀에는 변리사도 포함돼 초기 기업들의 멘토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심사역 외 보육 매니저도 붙어 초기 육성을 돕고 있다"고 말했다.

VC 업계 관계자는 이같은 흐름에 대해 "최근 자금 유동성 풍부해지면서 초기 기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졌다"며 "VC 입장에서 후속투자에 대한 리스크가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금 규모가 있는 VC 입장에서는 초기 투자부터 후속 투자까지 투자를 수직계열화해 리스크를 관리하는 것이 낫다"며 "앞으로 이런 흐름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