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헬릭스미스 美법인장 "엔젠시스 환자 100명 등록완료…7월초 성공여부 윤곽"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7 11:33
  • 글자크기조절

사내이사 후보, 소액주주 추천 후보와 표대결 앞둬
임상 전담 재무담당 시스템 도입…경비 효율·투명성 높여
임상 진전·데이터 퀄리티, 성공 자신감 근거

"바이오테크 기업들의 경영 의사결정 대부분은 파이프라인 개발과 연동돼 있어요. 이런 특성상 기업이 보유한 파이프라인, 나아가 바이오산업에 대한 이해없이 상황에 적절한 결정을 내리기란 어렵죠. 저는 이런 면에서 적절한 백그라운드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박영주 헬릭스미스 임상개발부문장 겸 미국법인장 /사진=헬릭스미스
박영주 헬릭스미스 임상개발부문장 겸 미국법인장 /사진=헬릭스미스

박영주 헬릭스미스 임상개발부문장(미국법인장)은 16일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신임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된 데 대한 소감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헬릭스미스 (9,170원 ▲260 +2.92%)는 오는 31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소액주주들과 8개월만에 또 한번 표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표대결 주요 안건이 '신임 사내이사 선임'이다. 전임자 임기만료로 공석이 된 사내이사 1석을 두고 사측은 박 부문장을, 소액주주측은 박재석 HR자산운용 고문을 각각 후보로 추천했다. 이사 수를 8명으로 제한한 정관에 따라 두 사람 중 한 사람만 사내이사가 될 수 있다. 양측 자존심이 걸린 대결에 박 부문장이 회사 선봉장으로 나선 것이다.



"실무부터 전략 모두 커버하는 경영진 필요"


박 부문장은 "헬릭스미스처럼 조직이 작고 슬림한 곳에선 경영진이 실무에서 전략까지 모두 커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실무 경험없이 전략을 짜긴 힘들다"고 강조했다.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에서 통계역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취득한 박 부문장은 1996년부터 12년간 미국 머크, 이후 9년간 프랑스 사노피에서 근무하면서 임상시험기획, 데이터관리, 생물통계학, 글로벌 임상관리 등 임상개발 전 영역 경험을 쌓았다. 특히 사노피에선 글로벌연구개발조직 한국 수장을 맡아 인사, 재무 등 경험도 얻었다. 박 부문장은 "사노피는 예산 기획·집행 과정과 비용관리 시스템이 잘 구축된 회사"라며 "구매 단계에도 임상 경험이 많은 이들을 투입, 협상을 유리하게 이끄는 노하우가 있었다. 한국 수장으로서 비딩, 협상에 참여해 이러한 노하우들을 배웠다"고 회상했다.

이후 박 부문장은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임상시험산업본부, 국내 바이오벤처인 에이프로젠과 비보존을 거쳐 2020년 10월 헬릭스미스에 합류했다. 헬릭스미스 핵심 파이프라인 '엔젠시스' 당뇨병성 신경병증(DPN) 글로벌 3-1상 실패 소식이 전해진 후다. 합류 후 그는 '임상부문 내 별도 재무회계 시스템' 도입에 나섰다. 사노피에서 쌓은 경험이 기반이다. 박 부문장은 "바이오테크 기업들은 임상 수행, 승인 등 임상이 중심인 조직인 만큼 임상 관련 재무현황 파악, 자원이 어떻게 쓰이는지 추적이 돼야 벤더를 컨트롤 할 수 있다"며 "본사와 미국 법인 임상조직 내 전담 재무담당자를 한 명씩 둔 이유"라고 설명했다. 경비의 효율성,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이란 점에서 내부 평가는 긍정적이었단 전언이다. 그는 "이러한 인력 운영은 국내 바이오벤처에서 많지 않다"고 했다.



'10월 목표' 엔젠시스 임상 3상도 이끌어


박 부문장은 김선영 대표와 엔젠시스 DPN 글로벌 3-2상도 이끈다. 엔젠시스 3-1상 실패는 한때 18만원이 넘던 헬릭스미스 주가를 2만원 중반대로 끌어내린 주 요인이다. 그만큼 엔젠시스 임상 성공은 회사 사활이 달린 현안으로 평가된다. 특히 김 대표가 제시한 임상 성공 시한이 불과 7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김 대표는 작년 3월 "2022년 10월31일까지 주가를 10만원까지 끌어올리거나 엔젠시스 글로벌 임상 3상에 성공하지 못하면 보유하고 있는 헬릭스미스 주식 전부를 출연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2만원대 주가가 단기간 내 10만원으로 오르긴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엔젠시스 임상 3상이 성공하느냐가 김 대표가 제시한 목표 달성의 관건이 될 것으로 꼽힌다.

엔젠시스 임상 3상 성공 여부는 오는 6월 말에서 7월 초 윤곽이 나온다. 박 부문장은 "미국의 독립적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iDMC)에서 샘플 사이즈를 몇명으로 해야할지 알려준다"며 "이때 몇명이 나오느냐에 따라 성공 가능성을 상당 부분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헬릭스미스는 샘플 사이즈를 152명으로 설정했고 최대 250명까진 늘릴 수 있도록 임상계획을 짰다. 즉 iDMC에선 △샘플 사이즈 152명 △152~250명 △중단 세 가지 결과를 통보할 수 있는데 중단만 아니면 임상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 가능하단 얘기다.

그러면서 박 부문장은 현재까지 엔젠시스 3-2상이 순항 중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임상 속도와 자료 질 두 가지 측면에서다. 그는 "코로나19(COVID-19)로 임상환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어 임상을 접은 회사들이 많다는 점을 감안할 때 임상 진전 자체도 긍정적인 부분"이라며 "또 매일 환자들이 평가해 기입하는 고통 지수가 일관성있는지 외부 벤더를 통해 평가하고 있다. 이들이 격주로 보내주는 데이터 퀄리티 관련 리포트를 보면 데이터가 질적으로 클린하게 가고 있음이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헬릭스미스는 이날 오전 엔젠시스 임상 환자 100명 등록을 완료했다. 예상 시점보다 며칠 앞당겨졌다.

박 부문장은 "저도 '내돈내산' 주주다. 주주로서 누구보다 회사 주가가 잘 관리되길 바란다"면서 "계속 경영권이 위협받는 상황은 회사나 주주에 결코 좋지 않다. 임상 진전 등 주가가 올라가는 동력을 꺾지 않고 순리대로 갈 수 있도록 놔둔다면 주가가 향후 상당히 올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내이사가 되면 주주 입장에서, 또 회사 사업이 성공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의견을 개진하고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제약바이오 산업에서 일한 20여년간의 경험을 쏟아부어 회사 성공에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