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총 30조 국내 1위 게임·가상자산 거래소, 블리츠웨이에 투자한 이유는?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7 10:18
  • 글자크기조절
블리츠웨이 (2,675원 ▼55 -2.01%)가 국내 1위 게임 개발사 크래프톤과 국내 1위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로부터 동시에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는 국내 상장사 가운데 유일한 경우로 블리츠웨이는 자체 IP(지적재산권)을 강화해 콘텐츠 제작에 주력하는 한편 메타버스, NFT(대체불가토큰) 사업 등으로도 진출할 계획이다.

시총 30조 국내 1위 게임·가상자산 거래소, 블리츠웨이에 투자한 이유는?
17일 블리츠웨이는 크래프톤, 두나무, KAI 히스토리 NFT 투자조합, 초록뱀 히스토리 NFT 투자조합을 대상으로 2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크래프톤이 100억원, 두나무가 50억원, KAI 히스토리 NFT 투자조합 30억원, 초록뱀 히스토리 NFT 투자조합 20억원을 투자한다.

지난해 12월 코스닥에 상장한 블리츠웨이는 콘텐츠 프로듀싱 능력을 높이 평가 받아 크래프톤과 두나무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리츠웨이는 디즈니, 유니버셜스튜디오, 소니 등 할리우드 제작사의 캐릭터 피규어, PC 게임 피규어, K팝 아이돌스타 피규어 등을 만들었다. 블록버스터 IP를 개인이 소장할 수 있는 피규어 형태로 만드는 뛰어난 개발력을 갖고 있다.

국내 1위 배우 매니지먼트기업 키이스트 총괄 사장 출신인 배성웅 대표가 회사를 이끌고 있다는 점도 IP중심의 신사업 추진을 골자로 하는 이번 투자 유치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배 대표는 일본과 중국 등 아시아 한류 콘텐츠에 대한 전문가적인 식견과 능력을 갖춘 경영진으로 평가 받는다. 10여 편의 영화와 드라마 제작에 참여한 바 있으며 일본 최대 케이블TV 채널 및 한류스타 일본 팬클럽 운영 노하우 등을 갖고 있다.

회사는 영화, 드라마 등 영상 콘텐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업을 인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자체 IP를 개발해 영화, 드라마, 피규어 등으로 제작하고 크래프톤, 두나무와 협력해 게임, NFT 등 OSMU(원소스멀티유즈) 모델로 확장할 예정이다.

블리츠웨이는 이미 두나무와 NFT 사업 협력을 하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 1월 블리츠웨이의 피규어 제작 과정과 스토리를 바탕으로 두나무와 두나무의 자회사 '람다256'의 블록체인 기반 기술로 NFT 피규어 제작을 하고 있다.

배성웅 블리츠웨이 대표는 "영화, 드라마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글로벌 메타버스,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을 겨냥한 종합 콘텐츠 기획사로 도약할 것"이라며 "글로벌 방영과 피규어, NFT 등 부가사업을 동시에 선보이는 OSMU 성공모델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