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싸이월드BGM 서비스준비 완료 "1곡당 도토리 6개"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8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싸이월드제트
/사진=싸이월드제트
싸이월드가 과거 주요 콘텐츠 중 하나였던 BGM 서비스 준비를 마무리했다. 국내 주요 음원사와 공급 협의를 마치고, 1곡당 도토리 6개(600원)로 가격을 책정했다.

싸이월드는 4월 2일 서비스 정식 오픈과 동시에 추억의 BGM 서비스를 부활시킨다고 18일 밝혔다. 싸이월드제트는 최근 국내 대형 음원 관련 유통사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지니뮤직, 드림어스컴퍼니, 유니버셜뮤직, 워너뮤직코리아, 다날엔터테인먼트 등과 음원 공급 조건 협의를 마무리했다.

싸이월드의 BGM 서비스는 사용자들이 개인 미니홈피에 음악을 설정해 두고 자신의 감성과 기분을 표현할 수 있게 한 기능으로, 과거 연 매출 500억을 기록했던 음원 서비스다.

당시 사용자들로부터 인기를 끌었던 플레이리스트는 지금도 '싸이월드 BGM 인기순위' '2000년대 싸이월드 BGM 인기곡' '싸이월드 갬성 BGM' 등의 이름으로 각종 플랫폼에 남아있다.

이에 싸이월드 리부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싸이월드제트는 지난해 싸이월드 부활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첫 행보로 과거 인기 BGM 곡들을 2021년도 인기 가수들과 함께 리메이크해 발매하는 '싸이월드BGM2021'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싸이월드는 지난해부터 원활한 음악 서비스 구축을 위해 NHN벅스와 ASP(소프트웨어 온라인 임대) 계약을 체결하고 BGM 서비스 부활을 준비해왔다. 최근에는 국내외 대형 음원사들과의 음원 유통계약까지 마무리하면서 싸이월드의 BGM 서비스가 국내 대형 음원 플랫폼의 위치를 되찾는 걸 목표로 한다.

한 곡당 도토리 5개에 판매됐던 BGM은 2022년 한 곡당 도토리 6개로 결정됐다. 지난 10년 동안 음원 가격의 상승 폭을 반영한 결과다. 현재 다른 음원 플랫폼에서의 한 곡당 다운로드 가격이 700원(부가세 별도)인 점도 고려했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2005년 기준으로 국내 음원 플랫폼 1위는 싸이월드였고, 당시 싸이월드 디지털뮤직어워드는 모든 아티스트들의 인기 척도였다"며 "이제 4월 2일부터 시작되는 싸이월드 서비스를 통해 다시 싸이월드 BGM의 인기몰이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