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엔=1000원도 깨졌다"…안전자산 옛말, 日엔화의 추락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29 0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크라 전쟁 등 위기에도 급락한 엔화 가치,
"안전자산 지위 흔들" 시장 공식 작동 안해…
"리스크 관리 목적으로 샀다간 손해볼 수도"

일본 엔화 가치가 급락하고 있다. 3월28일 외환시장에서 엔화 환율은 100엔당 1000원 밑으로 떨어졌다. /사진=AFP
일본 엔화 가치가 급락하고 있다. 3월28일 외환시장에서 엔화 환율은 100엔당 1000원 밑으로 떨어졌다. /사진=AFP
미국 달러·스위스 프랑 등과 함께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히던 일본 엔화 가치가 급락하고 있다. 한국에서 엔화 환율 가늠자로 통하는 '100엔=1000원' 기준마저 무너졌다. "글로벌 위기가 발생하면 엔화 가치가 오른다"는 외환시장의 오랜 공식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달러당 123엔을 넘어섰다. 이는 2015년 12월 이후 6년여 만에 최저 수준이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강제 침공한 지난달 24일 이후 6% 이상 떨어졌다. 주요국 통화 가운데는 터키 리라화 다음으로 낙폭이 크다.

일본 엔화는 한국 원화와 비교해도 가치가 낮아졌다. 이날 외환시장에선 엔화 환율은 100엔당 995원을 기록했다. 한국 돈 1000원을 들고가면 일본 엔화 100엔 이상과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3~25일 장중 100엔당 1000원 밑으로 떨어졌다가 마감 때는 가까스로 1000원대를 넘어섰는데 이날은 종가 기준으로 900원대로 주저 앉았다. 100엔당 원화가 1000원 아래로 추락한 것은 지난 2018년 12월 이후 약 3년여 만이다.



미국과 정반대 통화정책…달러는 초강세, 엔화만 급락


"100엔=1000원도 깨졌다"…안전자산 옛말, 日엔화의 추락
이처럼 엔저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은 우선 미국과 일본의 통화정책 차별화 때문이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기준금리 인상에 착수해 내년까지 금리인상을 지속하겠다고 예고했지만 일본 중앙은행은 경기 부양을 위해 저금리 기조와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올 들어 달러가 초강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과 정반대 통화정책을 펴는 등 탈동조화가 두드러진 일본의 엔화 가치 약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나타나고 있지만 장기 저성장 상황인 일본은 지난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9%에 그쳤다. 일본은행이 국채를 계속 매입해 10년물 국채 금리 0%대를 유도하려는 완화적인 통화 정책을 지속하고 있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는 18일 금융정책결정회의 후 "미국의 물가 상승률은 8%, 유럽은 6%에 가까운 반면 일본은 1%가 채 안 된다"며 "미국과 유럽이 금리를 올리는 등 통화정책에 나서는 것은 자연스럽지만 일본이 따라 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일본 경제가 역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것도 일본은행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하는 이유다. 오는 7월 참의원(의회 상원) 선거를 앞두고 있어 경기 부양에 나서야 하는 점도 한 요인이다. 엔화가 약세일 경우 가뜩이나 높은 에너지 수입 가격을 더 끌어올린다는 문제가 있지만 일본 금융당국은 현재 통화정책을 유지하는 것이 경제에 더 이롭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짚었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_AFP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_AFP


흔들리는 안전자산 지위…엔화 더 떨어질 수도


일본 엔화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3월28일 일본 도쿄의 한 외환거래소. 이날 달러당 엔화 환율은 123엔을 넘어섰다. /사진=AFP
일본 엔화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3월28일 일본 도쿄의 한 외환거래소. 이날 달러당 엔화 환율은 123엔을 넘어섰다. /사진=AFP
엔화의 안전자산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도 있다. 실제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유가 폭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휘청이고 있지만 엔화를 찾는 외국인 투자 수요가 많지 않다는 풀이다.

일본 내에서 환율 방어선으로 알려진 '1달러=125엔'이 무너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노지 마코토 SMCB닛코증권 수석 전략가는 "일본의 경상수지 적자가 일상화하면 엔화 가치가 달러당 125~130엔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봤다.

앨버트 에드워드 소이에테제네랄(SG) 전략가도 "외환 트레이터들이 이를 악물고 엔화를 팔아 치우고 있다"며 "엔·달러 환율이 1990년 이후 최고인 150엔까지 치솟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위험을 피하려고 엔화를 샀다가는 오히려 손해 볼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엔저 현상이 한국 수출 경쟁력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세계무역 시장에서 한국과 일본이 경합을 벌이는 분야가 많기 때문이다. 김찬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단기적으론 큰 문제가 없지만 하반기까지 엔저 기조가 이어질 경우 업종별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석유, 철강, 기계, 자동차 등 일본과 수출 경합도가 높거나 추가로 확대된 산업은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엔저 현상이 장기화하면 세계 무역시장 자동차·철강·기계 등 부문에서 한국의 경쟁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사진은 선적을 앞둔 닛산 자동차/사진=AFP
일본의 엔저 현상이 장기화하면 세계 무역시장 자동차·철강·기계 등 부문에서 한국의 경쟁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사진은 선적을 앞둔 닛산 자동차/사진=AFP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