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지털 전환 관심 있는 기업 70%, 실제 추진은 절반 못 미쳐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29 10:11
  • 글자크기조절
디지털 전환에 관심 있는 기업 비중에 비해 현재 디지털전환을 추진하는 기업은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STEPI 인사이트 287호'를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의 디지털전환 실태와 시사점'이란 제목의 이번 보고서는 이노비즈 인증을 받은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450개를 대상으로 기업 디지털전환의 내용 및 이에 따른 변화 등 실태조사 결과를 담았다.

정미애 연구위원/사진=STEPI
정미애 연구위원/사진=STEPI
보고서는 우선 응답 기업의 67.6%가 디지털전환에 관심을 나타난데 비해, 실제 추진 기업은 42%에 그쳐 기업 관점에서 디지털전환 접근의 어려움, 장애요인 등을 면밀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또 디지털 전환을 추진한 기업 중 비전과 로드맵 수준 계획을 보유한 기업은 약 20%에 그쳤으며, 전담 조직과 겸무 인력조차 없는 기업도 약 40%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이에 대해 △경영진의 예산 지원 및 적극성 부족 △동종 업계의 디지털전환 정보 부족 △기업의 전략 수립 역량 부족 등이 기업 디지털전환 추진에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를 이끈 정미애 STEPI 혁신기업연구단 연구위원은 "우리 기업은 어떤 디지털전환을 해야 할지에 대한 방향성 탐색과 결정 등 리더십 관련 부분에 어려움이 있다"라며 "디지털 리더십이 발휘될 수 있도록 비슷한 업종 별로 디지털전환을 통한 가치 발굴 및 확산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중소기업 디지털전환 정책에 대한 시사점으로 △디지털전환 추진 단계를 고려한 수요자관점의 정책 접근 △제조기업 디지털전환 유인 방안 마련 △디지털전환 고도화를 위해 사업전환 측면에서의 지원 △기업 디지털전환을 위해 동적역량 강화 등의 필요성 등을 제시했다.

정 연구위원은 "코로나 이후 디지털전환은 경제?산업?사회 환경의 가속적 변화를 예견하고 있다"라면서 "기업 디지털전환 추진은 기업 활동 영역이나 목적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기업 별 차이를 고려한 수요자 관점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난임부부 전액지원…'윤석열표' 저출산 대책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