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기도 산림휴양시설 확대에 332억 투입

머니투데이
  • 경기=임홍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30 09:45
  • 글자크기조절
오산 물향기수목원 전경. /사진=경기도
오산 물향기수목원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도민들이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도내 산림에서 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산림휴양시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올 한 해 도비 98억 원, 국비 69억 원, 시·군비 165억 원 등 총 33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자연휴양림, 수목원, 나눔목공소, 유아숲체험원 등 산림휴양시설 조성·확충한다.

세부적으로 △광주 너른골 자연휴양림 △수원 수목원 △김포 나눔목공소 △파주·양주·양평 유아숲체험원 등 6개 산림휴양시설에 대해 신규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용인 자연휴양림 △부천 무릉도원 수목원 △양평 용문산 치유의 숲 △양주 천보산 산림욕장 △성남 유아숲체험원 등 노후시설 37개소를 대상으로 보완·개선사업을 추진해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휴양 환경을 제공한다.

산림휴양시설 확대 사업과 함께 도민들의 산림휴양 서비스 만족도 증진을 위해 특색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한다. 유아숲지도사 130명, 숲해설가 28명, 목공지도사 22명 등 288명의 전문인력을 도내 자연휴양림과 수목원 등에 배치해 만족도 높은 산림휴양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외에 경기도는 늘어나는 산림휴양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산림휴양시설을 240개소로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 도내에는 자연휴양림 18개소, 수목원 21개소, 치유의 숲 6개소, 산림욕장 42개소, 유아숲체험원 96개소 등 210개소(2012년 12월 말 기준)의 산림휴양시설이 운영 중이다.

올해부터는 산림휴양 공간이 부족한 지역을 대상으로 관련 시설을 확충하기 위한 '경기도 산림 휴(休) 복합공간 조성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 한 해 사업 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수립 등 용역을 추진한 후, 최종 용역 결과에 따라 오는 2025년부터 자연휴양림 등 산림휴양시설을 본격적으로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앞으로 도민들이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산림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산림휴양시설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