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새 TV 세계에 공개한 한종희 "'캄 테크'로 삶의 질 높여드릴 것"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30 23:00
  • 글자크기조절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언박스 앤 디스커버' 행사에서 오프닝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언박스 앤 디스커버' 행사에서 오프닝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단순히 최고의 기술을 개발해 적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키고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키는 데 목표를 뒀습니다."(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가 30일(미국 현지시간) '언박스 앤 디스커버'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2022년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 한종희 부회장(DX부문장)은 사용자 경험 중심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은 "사용자가 새로운 제품이나 기술을 배우지 않아도 알아서 필요한 기능을 수행하고 특별히 신경을 쓰지 않아도 사용자 개인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캄 테크(Calm Technology)'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캄 테크는 사람들이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각종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가 스마트싱스 기반으로 다양한 기기를 연결하고 문제를 점검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팀삼성'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한 부회장은 언급했다. 또 전 세계 200여개 기업들이 스마트 홈 생태계 확대를 위해 만든 HCA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혁신 기술 모았다…'네오 QLED 8K' 전면에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Neo(네오) QLED 8K를 전면에 내세웠다. Neo QLED 8K 신제품에는 삼성 독자기술인 '네오 퀀텀 프로세서 8K'가 탑재됐다. 20개의 독립적인 AI(인공지능) 신경망이 영상의 각 장면을 분석해 입력되는 콘텐츠 화질에 상관 없이 최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명암비 강화+', '초미세 라이트 컨트롤' 등 기술도 함께 소개했다. 명암비 강화는 실제 사람의 눈이 이미지를 인지하는 방식과 유사하게 배경과 대조되는 대상을 자동으로 정해 화질을 개선함으로써 입체감을 높여준다. 초미세 라이트 컨트롤의 경우 영상 속 사물의 형태와 표면을 분석해 어두운 곳을 정밀하게 표현한다.

네오 QLED를 포함한 2022년형 QLED TV 전 모델이 업계 최초로 '팬톤 컬러 검증'을 받은 사실도 소개했다. 팬톤 컬러 표준의 2000여개 색상과 피부 톤을 표현하는 110가지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해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언박스 앤 디스커버' 행사에서 오프닝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DX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언박스 앤 디스커버' 행사에서 오프닝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사용자 맞춤형 경험 제공…스마트 허브 강화


사용자 맞춤형 경험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새롭게 탈바꿈한 '삼성 스마트 허브'도 선보였다. 네오 QLED를 포함한 2022년형 스마트 TV에 다양한 스마트 기능과 새로운 유저 인터페이스를 탑재했다.

삼성은 삼성 스마트 허브를 통해 다채로운 사용자 경험을 지원하기 위해 미디어·매직 스크린·게이밍 허브 등의 콘텐츠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올해는 게이밍 기능을 특히 강화했다. 4개의 HDMI 2.1 포트·모션 터보 Pro·4K UHD 고해상도·144Hz(헤르츠) 고주사율·슈퍼 울트라 와이드 뷰·게임바 등 다양한 게임 기능을 강화해 보다 빠르고 생동감 넘치는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 스마트 TV에는 스마트싱스도 내장돼 집안의 다양한 기기들을 간편하게 연결해 모니터링 하고 제어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에서 지원하는 IoT(사물인터넷)·스마트 기기 뿐 아니라 일반 가전 기기도 동글과 연동해 컨트롤이 가능하다. 스마트폰을 통해 연결된 기기들의 위치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지속가능한 미래친환경 리모컨 적용, 전 모델로 확대


올해 초 CES2022에서 발표했던 지속가능에 대한 다양한 실천 사례도 공유했다.

먼저 삼성전자는 제품 포장 단계에서 생활 소품으로 업사이클링이 가능한 '에코패키지'를 통해 잉크 사용을 90% 감축하고 스테이플러를 사용하지 않는 등의 개선을 이뤄냈다고 밝혔다.

친환경 리모컨은 2022년형 TV 전 모델에 확대 적용한다고 전했다. 친환경 리모컨은 태양광 또는 조명ㆍ와이파이 공유기 등의 무선 주파수는 물론 일반 스마트폰 충전기(C타입)로 충전이 가능해 1회용 건전지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또 올해 출시한 일부 제품들에는 해양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소재를 적용해 해양 쓰레기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