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치과의사 이수진 "전남편, 피자 잘못 잘랐다고 임신한 나를 폭행"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7,334
  • 2022.04.08 0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치과의사 이수진이 과거 전남편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이수진은 전남편과의 결혼과 임신부터 이혼 과정까지 털어놨다.

이수진은 "저는 재혼이었지만 5대 독자인 전남편은 초혼이었다"며 "게다가 저는 결혼 전 이미 오른쪽 난소를 들어낸 상태였다. 산부인과 의사가 아기 가질 확률이 1000만분의 1이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5대 독자인 전남편의 대를 이어야 할 것 같았다. 그래서 '재혼도 미안한데 애도 못 낳아준다'고 결혼을 거절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이수진은 전남편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만취 상태로 엉겁결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했다. 그는 "흰색 드레스만 입고 결혼했더라. 술 깨고 보니 결혼식은 이미 끝나 있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이수진은 어렵게 임신에 성공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두 사람의 관계는 삐걱대기 시작했다. 이수진은 "배가 불러오기 전까지는 사이가 좋았다"며 "임신하고 두 달간 하혈을 많이 했다. 그런데도 아이가 살아 남았다. 감격스러워서 울었다. 아기 심장 소리를 듣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미친 모성애가 발동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데 하혈하고 누워 있는데 남편이 집에 없었다"며 "30시간 진통했다. 남편이 수술 동의를 해야 제왕절개를 할 수 있었는데, 술 마시느라 연락을 받지 않았다. 겨우 남편을 찾아 사인하는 순간 배를 쨌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치과의사 이수진 "전남편, 피자 잘못 잘랐다고 임신한 나를 폭행"
이수진은 제왕절개로 입원해 있는 동안 전남편이 다른 여자들과 함께 태국 여행을 다녀왔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전남편이 사라졌다가 3주 만에 나타나서 제 배를 탁 만지더니 '너 살 하나도 안 빠졌잖아. 몸매 봐줄 만하면 너랑 다시 놀아줄게'라고 하더라"고 폭로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래서 미역국에 참기름도 안 넣고 먹었다"며 "아이 낳고 8개월간 생으로 다이어트를 했다. 100일 만에 45kg이 됐다"고 말했다.

이수진은 전남편을 위해 출산 이후 무리한 다이어트까지 강행했지만 결국 7개월 만에 이혼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남편은 다른 여자와 놀기 시작하면 멈추지 않았다"며 "제가 먼저 이혼하자고 했다. 무릎 꿇고 울고 불고 할리우드 액션에 들어가더라. 하지만 저는 마음의 문이 닫히면 다시 안 열린다"고 떠올렸다.

이수진 전남편의 만행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임신 당시 폭행한 적도 있었던 것. 이수진은 "결혼하고 얼마 후 맞은 적 있다"며 "피자를 잘못 자르면 얼굴에 집에 던지고 욕하면서 발로 뻥 찼다. 경찰에 신고하니까 새벽 3시에 생수 1리터를 제게 뿌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임신 중이라 애 떨어질까봐 배를 부여 잡고 있었다. 제 명에 못 살 것 같더라"며 "때리면 경찰에 신고하니까 물을 뿌렸던 것"이라고 토로해 또 한 번 충격을 선사했다.

이수진의 충격적인 이야기는 오는 9일 방송되는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