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셀리버리 "TSDT 플랫폼, 美 대형로펌으로부터 대체 불가 기술로 평가 받아"

  • 문정우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4.25 0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국적 대형로펌 '그린버그-트라우리그(Greenberg Traurig, LLP)' 뉴욕 지사 전경. /사진제공=셀리버리
다국적 대형로펌 '그린버그-트라우리그(Greenberg Traurig, LLP)' 뉴욕 지사 전경. /사진제공=셀리버리
셀리버리 (17,850원 ▼450 -2.46%)는 글로벌 10위권 제약회사에 자사 TSDT 플랫폼기술 라이센싱-아웃(L/O)을 위한 협상의 전권을 갖는 미국의 대형로펌 '그린버그-트라우리그(Greenberg Traurig, LLP)'와 이번 라이센싱 규모를 최대화하고 계약을 조기에 이뤄내는 협상전략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셀리버리가 개발한 원천기술인 TSDT 플랫폼기술은 신약물의 세포와 조직 내 전송을 가능하게 해 신약 후보물질들이 갖고 있는 한계인 낮
은 세포 투과 능력을 해결할 수 있는 신기술이다.

셀리버리는 플랫폼 기술과 다양한 파이프라인들을 기반으로 여러 제약사로부터 사업개발 제안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글로벌 10위권 회사와 신약개발을 위한 플랫폼기술 융합사업으로 이어졌고 라이센싱 협상의 전권을 그린버그-트라우리그가 갖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린버그 측은 TSDT 플랫폼기술 라이센싱을 위해 그린버그의 모든 전력을 투입해 협상을 이어간다는 의지를 보였다고 셀리버리 측에 전했다.

그린버그는 "글로벌 10위권 제약사 입장과 반대편 입장에서 협상과 계약을 진행한 경험이 있고, 이런 계약에서는 제약사가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잘 파악하고 이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런 부분은 우리의 전문분야"라며 이번 라이센싱-아웃을 유리하게 이끄는 전략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그린버그 내부에서 셀리버리 TSDT 플랫폼 기술에 대한 지적재산권(IP) 분석과 기술가치평가를 통해 상대편 제약사가 현재까지 라이센싱한 다른 신약개발 플랫폼기술에 비해 TSDT 플랫폼기술이 뛰어날뿐만 아니라 대체 불가능한 기술임을 알게됐다"며 "이를 적극 제시해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최근 그린버그는 7억~30억 달러 규모의 플랫폼 기술 라이센싱 딜을 이뤄낸 전례들이 있다"며 "현재 세워진 전략상 실제 계약규모는 과거 사례와 동등하거나 그 이상 규모가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약 규모에 따른 성공 보수와 수임료가 발생하도록 보수체계를 운용하고 있으며 이미 140억 원 이상의 수임규모가 책정됐다"며 "해당 금액이 전혀 아깝지 않을 만큼의 플랫폼 기술 라이센싱-아웃 계약규모를 만들기 위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