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곡물가격 폭등으로 닭고기 가격 인상…하림, 마니커株 강세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4.27 09:41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사진=뉴스1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사료 가격 상승이 닭고기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기대감에 하림 (3,300원 ▼5 -0.15%), 마니커 (1,131원 ▼4 -0.35%) 등의 닭고기 관련 주(株)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오전 9시34분 전 거래일 대비 680원(17.64%) 오른 45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와 함께 마니커(22.99%), 마니커에프앤지 (3,765원 ▼55 -1.44%)(10.51%), 동우팜투테이블 (2,445원 ▼5 -0.20%)(4.71%) 등도 상승 중이다.


사료의 주 원료로 쓰이는 밀과 옥수수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주로 생산되는데 양국간의 전쟁 장기화로 공급 우려가 발생되자 국제 곡물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된 7월 인도분 미국 옥수수 선물 가격은 부셀(약 25.4kg) 당 799.88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국내 닭가슴살 생산업체는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림은 이번달 초 파우치 닭가슴살 제품 가격을 약 15~17% 인상했다. 업계에선 곡물 가격 인상에 따라 추가적인 제품 가격 상승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박따박 돈 쌓이는 재미…좋은 배당주 4가지 기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