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댄싱퀸' 흥행 성공 라미란 남편이 막노동한 이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678
  • 2022.04.27 14: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배우 라미란의 남편 김진구씨가 부동산 중개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방송된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라미란, 김씨 부부의 극심했던 생활고가 재조명됐다.

홍종선 대중문화 전문기자는 "라미란과 김씨가 결혼한 건 2002년쯤이었다"며 "이 시기 김씨는 가수 겸 배우 신성우의 로드 매니저였는데 음반 시장이 불황이라 월급을 제때 못 받았고 결국 일을 그만뒀다. 라미란 역시 무명 배우라 연봉이 400만원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여기에 라미란이 임신까지 하면서 생활고는 더 극심해졌다. 수입이 끊기자 라미란은 집에 있는 옷을 팔아 겨우 생계를 이어 나갔다.

그러나 부부한테는 한 차례 더 거센 시련이 찾아왔다. 남편이 게임머니를 현금으로 환전하다 경찰에 적발돼 체포된 것이다.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게진법) 제32조는 영리를 목적으로 한 게임머니 환전을 금지하고 있다. 위반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댄싱퀸' 흥행 성공 라미란 남편이 막노동한 이유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사진=채널A '행복한 아침'

홍 기자는 "남편이 돈에 쫓기다 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다"며 "라미란은 당시 남편을 위해 피해자와 합의하기로 했고, 이 과정에서 큰 빚을 졌다"고 밝혔다.

이후 라미란은 영화 '댄싱퀸', '국제시장' 등이 차례로 흥행하면서 생활고를 청산했다. 남편 김씨는 막노동을 하다 2016년부터 부동산 중개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정아 스포츠월드 기자는 "(김씨는) 부동산 중개업에 종사하고 있지만 처음 1년 동안은 집을 한 채도 못 팔았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지금은 시간이 남아 라미란의 외조에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1층→55층 점프 뛴 삼성전자, 웬일?…"바닥이다" "아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