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재준 "키 11cm 큰 ♥이은형과 키스하다 담 걸려…눌리는 느낌"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02 14: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미디언 강재준, 이은형이 지난해 12월28일 tvN '코미디빅리그' 10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CJENM
코미디언 강재준, 이은형이 지난해 12월28일 tvN '코미디빅리그' 10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CJENM
코미디언 강재준(40)이 아내 이은형(39)과 과거 연애하던 시절을 회상했다.

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강재준이 출연했다. 박명수는 "요즘 아내가 바빠서 볼 기회가 별로 없겠다"고 물었다. 이은형은 현재 tvN '코미디 빅리그', SBS '골 때리는 그녀'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강재준은 "부부 사이지만 마주칠 일이 없다. 바쁜 게 좋다. 제가 일이 없고 은형이가 바빴으면 좋겠다. 저는 살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도 "저도 그렇다. 아내가 잘 나갔으면 좋겠다. 저는 집에서 살림만 하는 게 꿈"이라며 맞장구쳤다.

이은형과 10년간 연애했다는 강재준은 "개그맨들이 워낙 짓궂다 보니 이야기가 돌까봐 몰래 연애했다. 그래도 걸리더라"고 떠올렸다.

이어 "별의별 경우가 다 있었다. 선배들이 은형이를 좋아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걸 어떻게 해야 하지' 했는데, 결국 은형이가 그 분들을 차더라. 두 명 정도 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재준은 "저를 좋아한 친구는 없었다. 속으로 저는 '내가 엄청나게 인기 많은 여자와 사귀는구나' 느꼈다"며 흐뭇하게 웃었다.

또 코미디언끼리 살면서 재밌는 점이 뭐냐는 질문에 "어떤 장난을 해도 다 받아주는 게 장점"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반대로 싸우고 공연한 적이 있는데 공연장에서 대본에 없던 따귀를 때리더라. 너무 당황했다"며 "왼쪽 귀가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다행히 관객 분들이 웃으면서 좋아해주셨다"고 말했다.

강재준은 자신보다 키 11cm가 더 큰 이은형과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은형이가 하이힐을 신으면 서장훈 형과 걸어가는 느낌"이라며 "첫 키스를 할 때 위에서 찍어누르는 느낌을 받았다. 목에 담 걸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