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천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선정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04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천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선정
가천대학교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주관하는 에너지인력양성사업(초대용량 풍력발전시스템 혁신연구센터 사업 1단계)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총 3단계 사업으로 단계별 사업성과 평가를 통해 최대 7년간 정부지원금 61억 원이 투입된다. 초대용량 풍력발전시스템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가천대는 국내 1위 풍력발전시스템 기업인 유니슨, 세계 최정상 부유식 해상구조물 기업인 삼성중공업과 컨소시엄을 꾸려 이번 사업에 참여한다. 경기도 산하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한국재료연구원, 탐라해상풍력발전, KTC, 휴먼컴파지트, CS Wind에너지, 제일테크노스 등이 함께한다.

풍력에너지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주요 에너지원 중 하나로 미국은 2030년 30GW, 2050년 110GW로 해상풍력을 확대하고, 해상풍력 설비용량 세계1위인 영국도 2030년 40GW까지 해상풍력을 확대 중이다.

가천대 기계공학과(정재호, 이경준, 김남중 교수), 전기공학과(김원호 교수) 교수진이 이번 사업을 이끈다. 20MW급 부유식 초대용량 풍력발전시스템의 핵심기술(초대용량 블레이드, 전력변환장치, 핵심기계부품)을 국산화하고 세계 최고수준의 해상풍력 기술을 개발해 가격 경쟁력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가천대는 세계 풍력시장을 선도할 석·박사급 고급인력을 양성해 풍력에너지산업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초대용량 풍력발전시스템 고급트랙'을 올해 신설하고 매년 10명 이상의 고급인력을 모집한다. 70명 이상의 풍력분야 고급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한 인력양성사업의 미래 지속성을 위해 국내최초로 학부과정에도 풍력에너지 융합전공을 개설한다. 이와 함께 세계 최정상 풍력분야 특화대학원을 보유한 덴마크공대(DTU), 독일 뮌헨 공과대학 등과의 교육 및 연구 교류를 통해 글로벌 역량을 키운다.

총괄책임자인 정재호 교수는 "풍력에너지는 원자력에너지와 함께 전 세계적으로 탈탄소사회를 실현할 미래 에너지 산업"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해상풍력 핵심 기술과 인력을 양성해 글로벌 탄소중립 달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V·냉장고 재고 쌓였는데…'블프' 파격 할인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