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잼민이 싫어요" 어린이가 꼽은 어린이 비하 표현 '워스트5'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05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더차트]"잼민이 싫어요" 어린이가 꼽은 어린이 비하 표현 '워스트5'
어린이가 생각하는 어린이를 가장 비하하는 표현은 '잼민이'로 나타났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난 3월 22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전국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총 500명을 대상으로 '어린이가 생각하는 어린이 비하 표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잼민이가 70.2%로 1위를 차지했다.

'잼민이'는 온라인상에서 초등학생 정도의 어린아이들을 이르는 말이다. 당초 잼민이란 표현은 민폐를 끼치는 저연령층만을 대상으로 사용했으나, 점차 사용 범위가 넓어지면서 모든 저연령층을 통틀어 지칭할 때도 사용하게 됐다.

2위는 '급식충'(65.8%)이었다. '급식충'은 미성년자나 중고등학생 중 각종 민폐와 비행을 저지르는 학생들을 가리키는 말로, 청소년들이 먹는 학교 급식에 벌레를 뜻하는 한자 충(蟲)을 더해 만들어진 표현이다. 3위인 '초딩'(51.0%)은 2000년대 신조어로 초등학생을 줄여 부르는 말이다.

4위와 5위는 '~린이' 합성어인 '골린이'(15.4%), '헬린이'(15.0%)가 각각 차지했다. '어린이'라는 표현 자체는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어린아이를 대접하거나 격식을 갖출 때 쓰는 표현이나, 최근에는 특정 분야에서 미숙한 사람을 지칭할 때 사용되고 있다. '골린이'와 '헬린이'도 각각 골프 초보자, 헬스 초보자를 뜻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신현성 '테라' 결별? 싱가포르 법인, 권도형과 공동주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