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차세대 D램도 초격차…서버 용량 부담 '뚝' 괴물 D램 개발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845
  • 2022.05.10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가 컴퓨팅 시스템의 차세대 인터페이스인 CXL을 기반으로 개발한 업계 최초의 고용량 512GB D램.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컴퓨팅 시스템의 차세대 인터페이스인 CXL을 기반으로 개발한 업계 최초의 고용량 512GB D램.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66,500원 ▲600 +0.91%)가 업계 최초로 고용량 512GB CXL D램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차세대 메모리반도체 상용화를 한층 앞당긴 성과로 평가된다.

CXL(컴퓨터 익스프레스 링크)은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CPU(중앙처리장치)와 함께 사용되는 가속기, 메모리, 저장장치 등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새로 제안된 인터페이스다.

최근 메타버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 양에 비해 기존의 DDR 인터페이스는 시스템에 탑재할 수 있는 D램 용량에 한계가 있어 CXL D램 같은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수요가 늘고 있다.

일반적인 기업용 서버의 경우 CPU 1개당 DDR D램 모듈을 최대 16개까지만 사용할 수 있지만 삼성전자가 개발한 CXL D램을 활용하면 추가로 D램을 장착할 수 있어 메모리 용량을 테라바이트급까지 더 늘릴 수 있고 데이터 처리 속도도 끌어올릴 수 있다. CPU를 추가하거나 교체하지 않고도 CLX D램을 추가하는 것만으로 시스템의 메모리 용량을 늘릴 수 있다는 얘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CXL 기반 D램 기술을 개발, CPU 1, 2위 업체인 인텔·AMD를 비롯해 데이터센터·서버·칩셋 업체들과 평가 작업을 진행한 데 이어 이번에 기존 제품보다 용량을 4배 높인 512GB CXL D램을 개발했다. 이 제품에는 ASIC(주문형 반도체) 기반의 컨트롤러도 탑재해 데이터 지연 시간을 기존 제품의 5분의 1로 줄였다.

삼성전자가 컴퓨팅 시스템의 차세대 인터페이스인 CXL을 기반으로 개발한 업계 최초의 고용량 512GB D램의 개념도.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컴퓨팅 시스템의 차세대 인터페이스인 CXL을 기반으로 개발한 업계 최초의 고용량 512GB D램의 개념도.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기존에 탑재된 메인 메모리와 CXL 메모리가 최적으로 동작하도록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개발도구 '스케일러블 메모리 개발 키트(SMDK)'의 업데이트 버전을 이달 안에 오픈소스로 추가 공개해 개발자들이 다양한 응용 환경에서 CXL D램 기술을 활용하는 프로그램을 빠르고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철민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신사업기획팀 상무는 "CXL D램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서비스를 혁신적으로 향상시키고 향후 소프트웨어 정의 메모리를 포함한 차세대 메모리로 확장될 것"이라며 "CXL 메모리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해 갈 수 있도록 기술 표준화를 적극 추진해 차세대 메모리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레노버 인프라스트럭쳐 솔루션그룹의 그렉 허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CXL 컨소시엄의 멤버인 레노버는 기술 표준 개발과 함께 CXL 중심의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며 "혁신적인 CXL 제품들을 레노버 시스템에 적용을 확대하는 데 삼성전자와 협력하다"고 말했다.

몬타지 테크놀로지의 크리스토퍼 콕스 전략기술 담당 부사장은 "CXL은 메모리 확장과 공유를 최적화하는 핵심 기술로 차세대 서버 플랫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삼성전자와 함께 CXL 메모리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CXL 컨소시엄 이사회에 참여해 글로벌 주요 데이터센터, 서버, 칩셋 업체들과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올 3분기부터 주요 고객과 파트너사에 512GB CXL D램 샘플을 제공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의 "목숨 걸고"…거칠어진 한마디, 어쩌다 나왔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