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비트코인 하루새 10% 안팎 급락...3만달러선 위협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0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9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 시세가 나타나고 있다. 2022.5.9/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9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 시세가 나타나고 있다. 2022.5.9/뉴스1
10일 오전 비트코인이 10% 안팎으로 급락하며 3만달러선을 위협받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25분 기준 글로벌 비트코인 시황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9.49% 하락한 3만94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일주일전 대비 19.43% 하락한 수준이다. 이날 오전 한 때 3만달러가 붕괴되기도 했다.

이더리움은 8.47% 폭락한 231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루나 가격은 전날 같은 시간보다 43.15% 가량 하락한 3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국내 거래소인 업비트 원화 기준으로는 4190만원선으로 전일대비 2.19% 소폭 오르고 있다. 이더리움은 3.46% 오른 314만원선에 거래 중이다.

비트코인은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반짝 오른 뒤 연이어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FOMC정례회의 후 기준금리를 0.5% 포인트씩 올리는 '빅스텝'을 현실화하면서 코인 시장에도 금리 인상 후폭풍이 본격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도 비트코인 하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암호화폐 투자자인 마이클 노보그라츠 갤럭시디지털 최고경영자(CEO)는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며 "비트코인은 매우 불안정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고 시장이 균형을 찾기까지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 실패했다고 감옥행"…CEO 떨게 하는 '경제형벌' 손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