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공장 총파업에 적자폭 확대…한국타이어 1Q 영업익 32.2%↓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1 1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한국타이어.
/사진제공=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34,850원 ▲750 +2.20%)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2.2% 감소한 1260억원, 매출액은 10.8% 오른 1조7906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이유는 한국 대전·금산공장이 지난해 총파업·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전년동기 대비 영업이익 적자폭이 2배 이상 확대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물류대란 등도 악재로 작용했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에도 연간 적자를 기록한 만큼 앞으로 한국공장의 수익성 회복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주요 지역별 효과적인 판매 가격 운용과 최적의 유통 전략을 통해 매출은 늘었다.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9%를 차지하며, 전년동기 대비 1.3%포인트 상승해 질적 성장을 동반했다.

특히 주요 시장인 한국·중국·유럽에서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올랐다. 중국 시장에서는 49.1%로 전년동기 대비 8.6%포인트 올랐으며, 한국 시장과 유럽 시장도 전년동기 대비 각각 2.3%포인트, 0.9%포인트 증가했다. 미국의 경우 안정적인 수요 회복세와 시장 수요를 상회하는 교체용 타이어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췄기에 프리미엄 경쟁력·전기차 시장 선점 등으로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국타이어가 지난 1월 유럽에 출시한 벤투스 프라임4은 전문지 '아우토 빌트'에서 진행한 성능 테스트에서 가장 높은 최고(Exemplary) 등급을 받은 바 있다.

현재 BMW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그란쿠페 'i4'와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는 등 글로벌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및 플래그십 모델 공급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 경쟁력을 강화에 나섰다. 오는 5월부터는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iON)'을 새롭게 론칭해 전기차 시장 선점에 나선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올해 매출액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 증가와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 42% 달성을 목표로 최선을 노력을 다 한다는 계획"이라며 "다만 수익성 회복을 위해 한국공장의 흑자전환이 더욱 중요해지는 대목"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