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응, 제2 둔촌주공 안돼"…젊은 위원장들 '신탁 재건축' 만지작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안주공6·7단지 위치도 /사진=광명시
하안주공6·7단지 위치도 /사진=광명시
재건축을 추진 중인 경기 광명시 하안주공6·7단지가 일찌감치 신탁방식 정비사업을 검토하고 나섰다. 하안주공은 총 12개 단지로 이제 막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하는 등 재건축 사업의 첫 걸음을 뗀 단계인데, 초기부터 이례적으로 신탁방식을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중단 사태 등 재건축 사업에서 갈등을 겪는 사례가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이같은 일은 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목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재건축 추진 준비 위원장들 대부분이 30대로 기존 조합이 추진하는 방식만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방식을 선택지에 올린 점도 변화 중 하나다.

1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하안주공6·7단지 재건축 추진 준비위원회(재준위)는 다음달 4일 한국토지신탁과 신탁방식 정비사업 사업설명회를 열기로 했다. 하안주공 6단지는 지난 11일, 7단지는 지난 2월 각각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초기단계의 재건축 단지인데, 일찌감치 신탁방식을 고려 중인 것이다.

신탁방식 정비사업은 신탁사가 수수료를 받고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을 조합이나 토지 등 소유자를 대신해 시행하는 방법이다. 신탁사는 자금력이 있어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고 정비사업 관련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조합 방식 재건축은 비전문가인 입주민들이 시공사 선정에서부터 인허가, 분양 등 모든 절차를 알아서 해야 한다.

이 때문에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둔촌주공 사태를 계기로 비전문가들 중심인 조합이 아닌 신탁방식의 재건축 사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신탁 방식 재건축 활성화 과정에서 비전문가인 조합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공정한 계약이 이뤄질 수 있도록 표준 신탁계약서를 도입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최윤혁 하안주공6·7단지 재준위 공동 위원장은 "소유주분들 중에서도 신탁방식은 수수료만 많이 내야한다는 의견과, 둔촌주공 사례와 같은 일을 피하려면 일부 비용을 내더라도 전문가에 맡기는 신탁방식으로 가야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준위 공동 위원장들도 본업이 있고 재건축 사업을 잘 모르는 상태에서 신탁방식이 다른 방식과 비교해 어떤지 알아보기 위해 소유주들과 함께 설명회를 마련하게 된 것"이라며 "여러 방식을 소유주분들과 함께 배워가면 향후 의사결정 단계에서 빠르게 뜻을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공동위원장 2명이 모두 30대로 나이대가 젊다는 점도 눈에 띈다. 기존 대부분의 재건축 단지의 대표가 50대 이상인 것과 대조된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기존 재건축 사업의 대표자들은 나이대가 높아 새로운 방식을 시도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젊은 세대가 주도하는 재건축 사업장이 많아지면 조합 방식만이 아닌 신탁방식을 고려하는 곳들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1989~1990년 준공된 하얀주공은 총 13개 단지로, 임대아파트인 13단지를 제외하고 12개 단지 모두 안전진단 절차를 밟으며 재건축을 추진 중이다. 전체 세대수는 총 2만192가구다. 하안주공6·7단지는 각각 별개의 단지이나 사업성 향상, 불필요한 기부채납 감소 등을 위해 지난 3월 통합 재건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6단지는 1260가구, 7단지는 1342가구로 총 2602가구 규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