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HJ중공업, 해군 신형고속정 4척 진수식

머니투데이
  • 부산=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2 19: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위사업청 발주 고속정 16척 모두 건조·인도

해군 신형고속정 4척 통합진수식 모습./사진제공=HJ중공업
해군 신형고속정 4척 통합진수식 모습./사진제공=HJ중공업
HJ중공업(대표 홍문기)은 해군의 연안방어 전력인 국산 신형고속정 4척의 통합진수식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해군의 신형 고속정(PKX-B Batch-I) 건조 사업에 따라 방위사업청이 지금까지 발주한 16척을 모두 건조, 해군에 인도한 상태다.

이날 진수식은 해군 강동훈 작전사령관과 방위사업청 방극철 함정사업부장, 국방기술품질원 이길수 함정센터장을 비롯 군 인사와 HJ중공업 홍문기 대표 등 조선소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열렸다.

신형 고속정(PKMR)은 노후된 기존 참수리급 고속정(PKM)을 대체해 연안 방어 임무를 수행하게 될 해군의 차기 고속정으로 최신 전투체계와 130㎜ 유도로켓, 전자전장비와 대유도탄 기만체계를 탑재해 기존 고속정에 비해 화력과 생존성, 임무 수행능력이 대폭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연근해·저수심 해역에서의 작전 수행능력 확보를 위해 어망의 간섭 없이 고속기동이 가능한 워터제트 방식의 추진기를 장착했다. 핵심구역의 방탄성능 강화와 내충격 설계, 방화격벽 및 스텔스 건조공법 등을 적용해 함정의 생존성을 극대화했다.

HJ중공업은 1972년 최초의 국산 고속정인 '학생호'를 시작으로 윤영하급 유도탄고속함과 신형 고속정에 이르기까지 50여 년간 국산 고속정 역사에 이정표를 세워 왔다. 이날 진수한 4척의 신형 고속정 또한 기본설계부터 진수까지 HJ중공업의 자체 기술로 건조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2016년 1번함인 참수리-211호정의 진수식을 가진 이후 지금까지 16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해 국산 고속정의 산실 역할을 해왔다"며 "지난 50여 년간 쌓아온 기술력을 토대로 국가 해역 수호 및 해상 전력 증강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백신, 물백신 논란 중국산 접종국 '부스터샷' 노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