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혜수, 조인성 첫인상? "男배우에 그런 느낌 처음, 소름 끼쳤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2 22: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혜수와 조인성이 영화 첫 촬영 때 처음 만났던 순간을 회상했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에서는 8일차 마트 영업을 마친 뒤 새로 합류한 아르바이트생 김혜수, 한효주, 박경혜와 사장 차태현, 조인성이 식사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수는 조인성을 향해 "자기 되게 위트있다. 영화 찍을 땐 그렇게 위트 있는 지 몰랐다. 영화를 같이 6개월이나 찍었는데 이렇게까지 위트 있는지 몰랐다. 정말 점잖았다"고 떠올렸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2' 방송 화면 캡처
이에 조인성은 김혜수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선배랑 첫 촬영을 하는데 신(Scene, 장면)이 많았다. 얼굴 밖으로는 표현이 안 됐을 수도 있는데 안으로는 심장이 터질 것 같더라. 너무 떨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사도 힘든 것 같고, '어떡해. 미쳐버리겠네'라고 생각했다. 첫 신부터 바로 어려운 신이었다. 스트레스를 받는데, 선배님이 '자기야 좋다'라고 하더라. 거기서 힘이 났다"고 회상했다.

조인성의 말에 김혜수는 "우리가 처음 만날 때 중요한 거, 대사 있는 거 다 찍었다. 인성 씨가 너무 잘해서, 다음에 찍을 것까지 다 찍어버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김혜수는 "힘을 안 주고 하는데, 인성 씨 얼굴을 그렇게 가까이 본 게 처음이었다"며 조인성에게 받은 느낌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나는 그런 느낌을 남자 배우한테 처음 받았다"며 "인성 씨 눈이 되게 크고 길지 않나. 눈이 진짜 너무 강렬했다. 근데 눈이 깨끗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는 걸 가까이 보는데 소름이 끼쳤다. 되게 좋더라. 목소리 하나도 안 높이고 하더라. 정말 많이 배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선배 김혜수의 극찬에 조인성은 연신 "감사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고, 이야기를 듣던 한효주는 "많이 배웁니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