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준영급 몰카' 래퍼, 뱃사공이었다…"반성할 것" 한 줄 사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일반인의 사진을 몰래 찍어 유포한 래퍼로 지목된 래퍼 뱃사공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뱃사공은 13일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뱃사공의 불법 촬영 논란은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처음 제기했다. 그는 지난 10일 "유명 래퍼 A씨가 SNS로 만난 여성을 몰래 찍어 주변에 공유하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이어 "친한 동생도 A씨한테 당했다. 증거물도 있다"며 "그 동생은 힘들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A씨가 뱃사공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뱃사공이 최근 한 웹 예능에서 "DM으로 여성들을 만난 적이 있다"고 밝힌 적이 있어서다.

뱃사공의 짧은 사과에 네티즌들은 거센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댓글 창에는 "단순 사과가 아니라 죗값을 받아야 한다", "노래로 힘이 많이 됐는데 다시는 들을 수 없게 됐다", "좋아하고 응원한 걸 후회한다" 등 반응이 달렸다.

뱃사공은 DJ DOC 이하늘이 설립한 레이블 '슈퍼잼 레코드' 소속으로, 2013년 데뷔했다. 2018년 한국힙합어워즈 올해의 힙합 앨범상, 2019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상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