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파월 "경제 연착륙 보장 못해…물가 안정이 더 중요"

머니투데이
  • 권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0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준(연방준비제도, Fed) 의장이 12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을 통제하는 과정에서 일부 경제적 고통이 따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40년만에 최고치로 오른 물가 상승 압력을 낮추기 위해 금리를 올리는 과정에서 경제의 '연착륙'을 보장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이날 라디오 방송인 마켓플레이스와 인터뷰에서 "연착륙이란 인플레이션을 2%로 되돌리면서 고용시장도 강하게 유지하는 것"이라며 "그 연착륙은 지금으로선 두어가지 이유 때문에 상당히 도전적인 과제"라고 말했다.

또 현재 고용시장의 공급이 매우 빠듯한 상태기 때문에 임금이 올라가고 있다며 공격적인 긴축 뒤에 간혹 따라오는 침체를 피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건 도전적인 과제다. 쉽지 않다"며 "누구도 (물가를 잡으면서 경제를 연착륙시키는 것이) 쉽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거기에 도달하는 길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가 해야 할 질문은 경제를 연착륙시킬 수 있느냐, 없느냐가 아니다"라며 "경제 연착륙은 사실상 우리가 조절할 수 없는 변수들에 의해 결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이 조절할 수 있는 것은 경제의 수요이고 금리를 올려 "고용시장이 균형상태로 돌아가고 인플레이션을 2%로 되돌리는데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수요를 조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월은 긴축에 따른 고통을 이해하지만 연준이 공격적으로 행동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물론 우리의 목표는 인플레이션을 2%로 낮추면서 경제는 침체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것, 즉 고용시장은 상당히 강하게 유지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우리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우리가 정말 할 수 없는 일은 물가 안정을 회복시키는데 실패하는 것"이라며 "물가 안정 없이는 경제에서 아무 것도 작동할 수 없고 물가 안정 없이는 경제가 누구를 위해서도 돌아갈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경기 침체를 피하는 것보다 물가 안정이 더 중요한 우선순위란 점을 밝힌 것이다.

파월은 향후 금리 인상 계획에 대해 "경제가 예상한 대로 움직이면 앞으로 2번의 회의에서 금리를 추가로 0.5%포인트 올리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꺼번에 더 큰 폭, 즉 0.75%포인트의 금리 인상도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직접적인 대답을 피했다.

그는 그러한 큰 움직임은 "테이블 위에 올려저 있지 않다"고 말한 뒤 "그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경제에 대해 기대치를 갖고 있는데 상황이 기대보다 나아지면 금리를 덜 올릴 것이고 상황이 기대보다 더 나빠지면 더 올릴 준비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금리를 더 올릴 준비"라는 것이 한번에 0.75%포인트의 인상을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나오는 지표와 전개되는 경제 전망에 맞출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에서 압도적인 지지로 연임이 결정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