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배달외식 매출손익장부 '장부대장' 32.5억 시리즈A 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09: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달외식 매출손익장부 '장부대장' 32.5억 시리즈A 투자 유치
배달외식업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와 프랜차이즈를 위해 매출·입금·손익·댓글·마케팅 효과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하고 분석해주는 서비스 '장부대장'을 운영하는 푸드노트서비스가 32억5000만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코오롱인베스트먼트, 에이벤처스, 신한캐피탈, 파인드어스가 참여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코오롱인베스트먼트의 권오성 상무는 "'장부대장'은 아직 디지털화가 덜된 배달 외식시장의 디지털화를 주도하고 있다"며 "특히 이 분야 연쇄창업자인 강병태 대표의 전문성에 신뢰를 느껴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병태 대표는 첫번째 설립했던 배달자영업 전문 POS 회사 '푸드테크'를 우아한형제(배달의민족)와 네이버로부터 167억원을 투자받고 성공적으로 엑싯한 후 2019년 푸드노트서비스를 설립했다.

강 대표는 "배민, 요기요, 쿠팡 등 다양한 배달 플랫폼들의 등장으로 매장점주들과 프랜차이즈 운영사들은 매출·입금·손익관리가 어렵고, 마케팅 광고 효과 측정도 어렵다. 댓글을 읽고 달아야 하는 곳도 한두 곳이 아니다"라며 "장부대장은 이러한 문제점과 관련한 데이터와 분석을 자동으로 제공해 자영업자와 프랜차이즈의 시간과 노고를 덜어준다"고 설명했다.

푸드노트서비스는 외식 소상공인 '장부대장'앱과 프랜차이즈 본사를 위한 '장부대장 비즈니스'를 선보였으며 대형 프랜차이즈 두 곳과 중소형 프랜차이즈 여섯 곳이 이용하고 있다. 이번달에도 두 곳이 추가될 예정이다. '장부대장 비즈니스'를 이용하고 있는 청춘에프엔비 박진완 대표는 "장부대장 비즈니스는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가맹점을 관리하는데 아주 유용하다. 특히 가맹점들의 깃발 분석과 맛집랭킹 분석을 해주는 곳은 장부대장뿐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푸드노트서비스는 시장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장부대장'과 '장부대장 비즈니스'를 고도화해 외식업계의 디지털화를 선도하는 리딩컴퍼니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