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꿉꿉한 1호선 탈바꿈한다…노후된 수도권 전철, 신형으로 교체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14: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꿉꿉한 1호선 탈바꿈한다…노후된 수도권 전철, 신형으로 교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고객 편의와 안전성 향상을 위해 수도권전철에서 운행하는 노후 전동차 1012량을 모두 신형으로 교체한다고 13일 밝혔다.

코레일은 2025년까지 1조4000억원을 투입해 기대수명이 경과한 전동차를 모두 신형으로 바꿀 계획이다. 전체 전동차 2563량의 40%에 해당하는 규모다. 1호선 경인선 등 이용객이 많은 노선부터 도입, 순차적으로 운행한다.

신형 전동차는 객실 좌석을 기존 7인석에서 6인석으로 바꿔 좌석 당 공간을 30㎜(450㎜→480㎜) 넓혔다. 객실 사이 출입문이 없는 개방형 연결통로 구조다.

안전성도 크게 높였다. 고화질 방범 CCTV를 객실 내 설치하고 변압기, 견인전동기 등 핵심부품에 지능형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차량 상태를 확인하며 유지보수할 수 있다. 바이러스 살균 및 미세먼지 저감 기능을 갖춘 공기청정장치를 객실에 4대씩 설치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안전과 고객편의 향상을 최우선으로 해 노후 전동차를 과감히 교체하고 있다"며 "모두가 쾌적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첨단기술을 적용한 편의설비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