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루나 만든 CEO 집 초인종 눌렀다"…경찰, BJ챈서스에 출석 요구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17: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 오후 BJ 챈서스가 자신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의 자택을 찾았다고 밝히는 방송 화면. /사진=아프리카TV 갈무리
13일 오후 BJ 챈서스가 자신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의 자택을 찾았다고 밝히는 방송 화면. /사진=아프리카TV 갈무리
경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의 자택에 찾아가 초인종을 눌렀다고 밝힌 아프리카TV BJ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기사 : 본지 5월13일자 ☞[단독]'99% 폭락' 루나…CEO 집까지 찾아온 '검은 그림자']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권 대표의 아파트 초인종을 누르고 도주했다고 말한 BJ 챈서스에게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이날 오후 통보했다.

BJ 챈서스는 이날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자신이 권 대표의 자택을 찾아 초인종을 눌렀다며 경찰서를 찾아 자수하겠다고 밝혔다. 방송에 따르면 챈서스는 암호화폐 '루나' 등에 투자해 20억원 가량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수의)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며 "주거침입 혐의 입건 여부는 조사 후 정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신원미상의 남성 A씨가 전날 오후 6시쯤 성동구 성수동의 아파트에 침입해 초인종을 누르고 도주했다. A씨는 아파트 공동현관문에서 입주민이 들어가는 틈을 이용해 따라 들어와 엘리베이터와 계단을 이용해 거주지 앞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눌러 권 대표의 배우자인 피해자 B씨에게 "남편이 집에 있냐"고 묻고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긴급신변보호를 요청해 범죄 피해자 안전조치(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됐다.

신고자는 최근 B씨의 남편이 공동 대표로 있는 가상화폐 사업이 부진하자 불특정 투자자들에게 자택 위치가 노출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