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득점왕보다 팀 우선'... SON 이타심, PK 얻자 공 먼저 건넸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81
  • 2022.05.14 0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페널티킥을 얻자 손흥민(30·토트넘)은 공부터 건넸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과 홈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팀 주포 해리 케인(29)이 멀티골을 터뜨린 뒤 손흥민이 쐐기골을 박았다.

이로써 리그 5위 토트넘은 20승5무11패(승점 65)로, 4위 아스널(승점 66)을 바짝 추격했다. 두 팀은 리그 종료까지 2경기만 남겨 놓았다.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티켓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됐다.

이날도 손흥민의 활약이 대단했다. 무엇보다 이른 시간에 페널티킥을 얻어내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손흥민은 전반 21분 페널티지역 안쪽에서 상대 수비수 롭 홀딩(27)과 경합을 하다가 파울을 당해 페널티킥을 획득했다.

주목할 점은 손흥민의 행동. 손흥민은 페널티킥을 얻자마자, 바로 케인에게 공을 건넸다. 토트넘의 페널티킥 공식 키커는 케인. 하지만 손흥민이 기회를 잡을 수도 있었다. 올 시즌 손흥민은 리그 득점왕에 도전하기 때문. 현재 21골로 리그 득점 1위인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30·22골)와 격차도 크지 않다. 충분히 '내가 페널티킥을 차겠다'고 요청할 수 있는 상황인데도. 고민 없이 케인에게 공을 전달했다.

자신의 득점왕보다, 팀 승리를 우선시하는 손흥민의 이타심을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공을 넘겨받은 케인은 침착하게 선제골을 뽑아내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또 손흥민은 전반 33분 홀딩의 경고 누적 퇴장을 유도했다. 팀 동료 에릭 다이어(28)의 롱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홀딩이 손흥민에게 무리한 반칙을 범했다. 후반 2분에는 자신이 쐐기골을 터뜨려 득점왕 경쟁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오는 15일 번리(17위), 23일에는 노리치시티(20위)를 상대한다. 모두 하위권 팀이다. 심지어 노리치시티는 강등을 확정지었다. 토트넘은 연승, 손흥민은 연속골 행진을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다. 유럽챔피언스리그 티켓과 득점왕 모두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사진=AFPBBNews=뉴스1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나노 양산' TSMC 추월…"삼성이 또 상식 뒤엎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