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자 속옷만 사라져 CCTV 설치하니..문밑으로 기어든 이웃 남자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3,589
  • 2022.05.13 21: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여자 속옷만 사라져 CCTV 설치하니..문밑으로 기어든 이웃 남자
이웃집 마당에 널린 여성 속옷을 훔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절도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30일 대낮에 인천 계산동에 있는 피해다 B씨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해 마당에 널어둔 속옷 여러 벌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공개된 CCTV(폐쇄회로화면)에서 A씨는 B씨 집 마당으로 연결되는 문 밑으로 기어서 들어오더니 빨래 건조대에 널린 여성 속옷들을 점퍼 안이나 바지 주머니에 구겨 넣은 뒤 집 밖으로 도망친다.

피해자들은 이번 범행 이전에도 유독 어머니와 딸의 속옷들만 사라진 적이 있다고 밝혔다. B씨는 "퇴근하고 왔을 때 안에 있는 속옷만 다 없어져서 이틀 뒤에 바로 CCTV를 달았다"고 말했다.

A씨는 B씨와 같은 동네에 거주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입건한 뒤 그가 훔쳐간 속옷들도 발견했다.

피해자 B씨는 "거의 스무 벌 정도 훔쳐 갔는데 그중 8벌만 발견됐다고 했고 그중 2벌은 저희 것이 아니더라"며 "A씨 집에는 여성이 안 산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가 다른 곳에서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렀는지 조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