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北, 코로나로 21명 사망…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4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라고 주장하던 북한이 지난 12일 확진자가 나왔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도 전날 주재한 정치국 회의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조선중앙TV 갈무리) 2022.5.13/뉴스1
(서울=뉴스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라고 주장하던 북한이 지난 12일 확진자가 나왔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도 전날 주재한 정치국 회의에 마스크를 쓰고 참석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조선중앙TV 갈무리) 2022.5.13/뉴스1
북한은 13일 코로나19(COVID-19) 변이 바이러스로 추정되는 열병으로 인해 2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14일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주재 하에 정치국 협의회가 열렸으며 협의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전날 열병으로 인한 21명의 사망자 외 전국적으로 17만444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했다.

김 총비서는 "악성 전염병의 전파가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며 "방역정책 실행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당과 인민의 일심단결에 기초한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 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얼마든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 상황이 지역 간 통제불능한 전파가 아니라 봉쇄지역과 해당 단위 내에서의 전파 상황"이라며 "대부분의 병 경과 과정이 순조로운데서도 알수 있는 바와 같이 악성 전염병을 능히 최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는 신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이 악성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 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배우는 것이 좋다"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풍력·태양광' 반대했던 주민들… '태양광 연금' 받더니 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