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임찬규, 쉬고 오면 좋아질 줄 알았는데..." 류지현 감독 솔직 고백 [★잠실]

스타뉴스
  • 잠실=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4 15: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임찬규가 지난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IA와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3회초 1사 후 연속 4실점 한 뒤 강판당하며 아쉬워하고 있다./사진=뉴시스
LG 임찬규가 지난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IA와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3회초 1사 후 연속 4실점 한 뒤 강판당하며 아쉬워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류지현(51) LG 트윈스 감독이 최근 임찬규(30)을 두고 믿고 맡길 수밖에 없는 현실을 이야기했다.

류지현 감독은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KIA와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홈경기를 앞두고 "임찬규의 1회 첫 투구를 보고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임찬규는 지난 13일 경기에서 2⅓이닝 동안 삼진 없이 4피안타 4사사구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지난 1일 롯데전 이후 충분한 휴식을 갖고 나온 등판이었으나, 구속은 시속 140km에서 오고 갔고 체인지업도 별 다른 위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류지현 감독은 "쉬고 오면 컨디션이 좀 더 좋아질 줄 알았는데 1회부터 구속이 안 나왔다. 첫 타자를 상대하는 것을 보고 오늘 경기(13일)는 쉽지 않겠다 싶었다. 직구 구속이 안 나오니 볼넷이 많아지고 KIA 타자들이 체인지업에도 안 속았다. 구종도 타순이 한 바퀴를 도니 읽혔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시즌 초반 LG는 선발진의 부진 탓에 순위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탄탄할 줄 알았던 국내 선발진이 무너진 것이 컸다. 임찬규는 국내 선발진 중 가장 경험 많은 베테랑으로서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하지만 현재 6경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6.45로 가장 위태롭다. 한 번쯤 재정비할 시간을 줄 법도 하지만, 현재 그를 대체할 선발 자원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류지현 감독은 "결국 내 입장에선 (임)찬규는 믿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믿고 맡길 생각이다. 어제 부진했지만, 경험이 있는 선수인 만큼 다음 경기에선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