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버풀서 모든 대회 제패’ 클롭, 퍼거슨 이어 '역대 2번째' 영광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5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버풀서 모든 대회 제패’ 클롭, 퍼거슨 이어 '역대 2번째' 영광


[OSEN=고성환 인턴기자] 위르겐 클롭(55) 리버풀 감독이 FA컵 우승까지 차지하며 리버풀에서 들어 올릴 수 있는 모든 트로피를 수집했다.


리버풀은 15일 0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A컵 결승전’에서 연장전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으나 승부차기에서 6-5로 첼시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지난 카라바오컵 결승전에 이어 또 한 번 승부차기 끝에 첼시를 제압하며 더블을 달성했다. 또한 클롭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FA컵을 제패하며 통산 8번째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클롭 감독은 이날 승리로 리버풀에서 들어 올릴 수 있는 모든 트로피를 수집했다. 클롭 감독은 리버풀을 이끌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최정상에 올랐고 다음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와 FIFA 클럽 월드컵, UEFA 슈퍼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올 시즌에는 카라바오컵과 FA컵 트로피까지 추가했다.


축구 통계 업체 ‘옵타’에 따르면 유로피언컵/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 1부리그, FA컵, 리그컵을 모두 우승한 감독은 이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알렉스 퍼거슨 감독밖에 없었다. 클롭 감독은 역사상 두 명밖에 없는 영광스러운 명단에 두 번째로 이름을 올린 것이다.


한편 클롭 감독은 경기 종료 후 ‘BBC’와 인터뷰에서 “믿을 수 없고 격렬한 경기였다. 첼시는 멋진 경기를 펼쳤지만, 마지막에는 하나의 승자가 있어야 했다. 오늘은 우리였다. 120분을 뛰고 아무 것도 얻지 못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지만, 나는 꽤나 기쁘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