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차도 전기차도 할인없이 하루 1만8000원…'레고랜드' 주차비 불만 터졌다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5 08: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레고랜드 웹사이트
사진=레고랜드 웹사이트
춘천 레고랜드가 개장 후 화제인 가운데 비싼 주차 요금으로 도마에 올랐다.

레고랜드에 따르면 무료주차 1시간이 지나면 주차요금으로 하루 1만8000원을 내야한다. 경차, 장애인, 전기차 할인도 없다.

이는 에버랜드, 서울랜드, 롯데월드 등 다른 테마파크와 비교해도 비싼 수준이다. 에버랜드의 경우 하루 최대 1만5000원이며 앱 결제를 이용하면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롯데월드는 3시간까지 무료다. 서울랜드는 당일 이용권을 제출하면 무료다.

또 춘천 레고랜드 주차비는 주차장이 없는 일본을 제외한 전세계 9곳의 레고랜드 가운데 미국 뉴욕, 캘리포니아, 플로리다에 이어 4번째로 비싼 걸로 평가된다.

두바이 레고랜드의 경우 주차비 무료, 말레이시아는 약 3000원, 독일 약 8000원, 덴마크 약 1만1000원, 영국 약 1만2500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에 맘카페 등에서는 비싼 레고랜드 주차비에 대한 불만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솔직히 서울 도심도 아닌데 주차비가 이렇게 비싼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레고랜드 측은 이용객 불만 사항을 확인하고 있으며 주차요금과 환불 규정 등에 대해 변경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