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기 수출길 넓힌다"…코트라, 중기전용 선복 2.5배 확대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뉴스1) 조태형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은 29일 발표한 한국 정부와의 '2022년 연례협의 결과보고서'를 통해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하며 2개월 전의 전망치를 유지했다. 오미크론으로 올해 1분기 성장이 일시 둔화할 수 있으나 추가경정예산 효과 등에 힘입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날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에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3.29/뉴스1
(인천=뉴스1) 조태형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은 29일 발표한 한국 정부와의 '2022년 연례협의 결과보고서'를 통해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하며 2개월 전의 전망치를 유지했다. 오미크론으로 올해 1분기 성장이 일시 둔화할 수 있으나 추가경정예산 효과 등에 힘입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날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에서 컨테이너 선적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3.29/뉴스1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우크라이나 사태와 중국 코로나 봉쇄 등으로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수출길을 넓히기 위해 '중소기업 전용 선복(배에 화물 싣는 공간)'을 2.5배 확대 운영키로 했다.

코트라는 이달 16일부터 수출 중소기업 전용으로 전 세계 14개 노선 45개 기항지의 선복을 매주 19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대 분량)씩 제공한다고 밝혔다.

올 초부터 코트라는 글로벌 물류사가 미리 확보한 북미와 북유럽 3개 노선의 선복을 중소기업에 매주 70TEU씩 제공해왔으나 다른 지역에도 수요가 늘어나자 지중해, 중동, 서남아, 동남아, 남미, 아프리카까지 노선을 넓혔다. 선복 규모도 당초 70TEU에서 2.5배 이상 확대했다.

중소기업 전용 선복을 이용하는 기업은 코트라가 해외 각지의 물류사와 협력해 운영하는 해외공동물류센터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코트라는 해외에 물류센터를 두기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전 세계 79개국 233곳에서 공동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022년 5월 현재 중소기업 1238개사가 창고 보관, 포장, 배송, 반품 처리, 통관 등 물류 풀필먼트(Fulfillment·통합물류)와 수출마케팅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지난해 전 세계 코트라 공동물류센터를 이용한 기업은 2020년보다 20% 늘었으나 수출은 118% 증가한 25억 달러(약 3조2000억원)를 기록했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물류 부담을 줄이고 상황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것이 수출성장의 전제 조건"이라며 "사각지대 없는 해외 물류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