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스타트업, 유동성 파티 그 이후[광화문]

머니투데이
  • 임상연 미래산업부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6 0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9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33.7포인트(1.27%) 하락한 2,610.81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지난주 미 연준 긴축 전망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뉴욕 3대 지수 폭락영향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되 하락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3원 오른 1,274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2.5.9/뉴스1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9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33.7포인트(1.27%) 하락한 2,610.81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지난주 미 연준 긴축 전망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뉴욕 3대 지수 폭락영향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되 하락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3원 오른 1,274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22.5.9/뉴스1
"정신 바짝 차릴 때다. 밸류에이션(기업가치)보다 살아남는데 신경써야 할 때다."

미국계 벤처캐피탈(VC) 알토스벤처스의 김한준 대표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프트뱅크와 타이거글로벌의 대규모 투자손실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벤처·스타트업에 이렇게 경고했다. 소프트뱅크와 타이거글로벌은 글로벌 기술주·성장주 투자의 큰손으로 불리는 VC다. 외신에 따르면 올 들어 글로벌 기술주와 성장주가 급락하면서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는 1분기에만 24조원에 육박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된다. 타이거글로벌의 헤지펀드 역시 올 들어 40% 넘는 손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이 같은 현상이 소프트뱅크와 타이거글로벌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대다수 테크기업 투자자가 많은 손실을 입었다며 그 후폭풍이 벤처·스타트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유동성이 줄고 투자심리가 꺾이면서 벤처·스타트업이 혹한기에 접어들 수 있다는 얘기다.

우려는 이미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대유행)에서도 뜨겁게 달아오른 글로벌 벤처투자 시장은 올 들어 미국의 통화긴축,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서서히 식어간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크런치베이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 VC의 자금조달 규모는 1600억달러로 전분기 1840억달러에서 13% 감소했다. 이 같은 분위기는 4월에도 이어졌다. 지난달 전 세계 VC의 자금조달 규모는 470억달러로 전달 대비 10%, 전년 동월 대비 12% 줄었다.

VC의 유동성이 위축되면 투자도 위축될 수밖에 없다. 실제 세계 최대 벤처투자 시장인 미국의 1분기 벤처투자 규모는 707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했고 전분기에 비해서는 25.9% 급감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에선 '제2닷컴버블'의 전조가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돈줄이 마르자 주요 벤처·스타트업들은 긴축에 돌입했다. 유명인과 팬을 연결하는 동영상앱 카메오를 개발한 바론앱은 전체 직원의 25%인 87명을 정리해고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핀테크(금융기술)기업 온덱은 직원의 약 25%인 72명을 내보냈다. 무료 주식거래앱 로빈후드도 지난달 전체 직원의 약 9%인 300여명을 해고했다.

국내의 경우 1분기 벤처투자 및 펀드 결성액이 나란히 2조원을 넘기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벤처투자 열풍이 지속될지는 미지수다. 글로벌 시장 흐름에서 우리만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국내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은 대부분 해외투자 유치로 덩치를 키워왔다.

특히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위험자산 회피현상이 뚜렷해져 우려를 키운다. 최근 SK쉴더스, 원스토어 등 IPO 대어들이 잇따라 상장을 포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IPO 시장이 급변하자 시리즈C~G, 프리IPO(기업공개) 등 벤처·스타트업의 후기단계 투자도 덩달아 위축되는 분위기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서 비롯된 지금의 위기가 미풍에 그칠지, 태풍으로 번질지 예단하긴 힘들다. 분명한 것은 위기가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이다. 물가잡기에 총력전을 펼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지난 4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22년 만에 0.5%포인트 올린데 이어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이 경우 우리나라도 금리인상이 불가피하고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는 더욱 위축될 게 뻔하다.

금리가 오르고 유동성이 줄면 자금사정이 넉넉지 않은 벤처·스타트업은 곧바로 위기를 맞을 수 있다. 정부는 기술력과 성장성을 갖춘 벤처·스타트업이 외풍에 쓰러지지 않도록 세밀한 정책적 지원을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신산업의 발목을 잡는 규제개혁에도 속도를 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벤처·스타트업도 내실을 키우는데 주력해야 한다. 유동성 파티가 끝나고 거품이 걷히면 누가 진짜인지 낱낱이 드러난다.

K-스타트업, 유동성 파티 그 이후[광화문]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