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K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 '무득점'…토트넘 승리 '리그 4위'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281
  • 2022.05.15 22: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해리 케인(왼쪽)과 손흥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노린 손흥민(토트넘)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아쉬움을 삼켰다.

뉴시스 등에 따르면 손흥민은 15일 오후 8시(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번리와의 2021~2022시즌 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골을 넣지는 못했다.

두 차례 결정적인 득점 찬스가 주어졌지만, 번리 골키퍼 닉 포프의 신들린 선방에 가로막혔다.

손흥민은 1대 0으로 앞선 후반 20분 세세뇽의 패스를 논스톱 왼발슛으로 연결했지만 포프의 거미줄 손에 걸렸다.

후반 36분에도 손흥민이 위협적인 오른발 터닝슛을 때렸지만 골문을 뚫지는 못했다. 이번에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던 것.

최근 3경기 연속으로 골을 터뜨렸던 손흥민은 일단 리그 21골(7도움)에서 한숨을 고르게 됐다.

최종 38라운드를 남기고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22골·리버풀)에게 한 골 뒤진 2위를 차지했다.

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부여했다. 선발 11명 중 손흥민보다 평점이 낮은 선수는 수비수 에릭 다이어(6.9점)뿐이었다.

손흥민의 2골을 빼앗은 번리의 골키퍼 포프는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7.8점을 받았다.

손흥민의 골이 터지지 않았지만 토트넘(승점 68)은 소중한 1대 0 승리를 거두며 한 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66)을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EPL은 4위까지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결국 손에 쥔 백신주권…'美초고속 작전' 없이 가능했던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