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걸어다니는 기업' 장윤정이 영양실조?…공연 전 '12첩 반상' 먹는 이유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134
  • 2022.05.16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장윤정이 공연 전 대기실에서 12첩 반상을 즐기는 이유를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장윤정의 대구 콘서트 현장이 공개됐다.

공연 하루 전 도착한 장윤정은 오전 10시 리허설에도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지만, 스태프들이 계속 실수를 저지르며 예민해진 상태였다.

무거운 분위기 속에 리허설이 종료됐고, 장윤정은 대기실에 차려지는 점심식사 상을 둘러봤다. 상 중앙에는 커다란 솥이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장윤정은 솥 뚜껑을 열어보고는 "감자탕!"이라고 크게 외쳤다. 좋아하는 탕 요리에 기분이 모두 풀린 모습이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 전현무와 김숙은 "도시락이 아니고? 솥을 들고 다니냐"며 의아해했다. 장윤정은 "식당에서 공수한다"고 답했다.

배추김치, 미나리무침, 땅콩조림, 제육볶음, 닭강정 등 상 한 가득 반찬들이 올라왔고, 감자탕까지 12첩 반상이 가득 차려졌다.

후배 가수들은 "이렇게 화려한 상은 남진 선배님 이후 처음", "탕이라든지 복맑은탕, 대구탕 같은 게 나온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장윤정은 "탕이 있어야 된다"고 강조하며 "한때 바쁘게 일 다녔을 때 영양실조가 왔었다"며 12첩 반상의 이유를 설명했다.

장윤정은 2시간 동안 총 26곡을 선보이며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이를 본 MC들은 "저 텐션으로 26곡을 하나. 대단하다. 밥을 잘 먹어야겠다"며 혀를 내둘렀다.

장윤정은 "공연을 한 번 하면 3㎏이 빠진다. 피가 한 방울도 안 남은 느낌이다. 2시간 동안 복식호흡으로 노래해서 공연이 끝나고 집에 가면 갈비뼈가 아프다. 토요일에 공연하면 수요일까지 통증이 있고, 목요일에 회복해서 다시 공연을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