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나이티드제약, 폐섬유증 치료제 국책 과제 선정… 5년간 80억 지원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6 14: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나이티드제약, 폐섬유증 치료제 국책 과제 선정… 5년간 80억 지원
한국유나이티드제약 (26,250원 ▲150 +0.57%)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바이오 의료기술 개발사업 과제에 선정돼 '난치성 폐섬유증 치료제 나노메디슨 경폐 약물 전달 플랫폼 기술'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박무석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연구팀과 주식회사 엠이티라이프사이언스의 육종인 교수 연구팀이 발굴한 폐섬유증 치료 후보물질을 황성주 연세대학교 교수 연구팀과 공동 연구해 자사의 흡입기 플랫폼 기술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폐섬유증 치료 후보물질은 단백질 전달 기술인 PTD(Protein Transduction Domain)와 융합된 새로운 기전이다. 선행 비임상 시험에서 대조군 대비 우수한 항염증 및 항섬유화 효과가 관찰됐다.

특발성 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은 2011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 등으로 산모, 영유아 등이 사망하거나 폐 질환에 걸린 사건을 시작으로 널리 알려졌다. 난치성 희귀질환으로 만성적으로 폐의 섬유화가 지속 진행하는 비가역적 진행성(Progressive) 질환이다.

병변이 폐에 국한되는 질병이기 때문에 호흡 장치를 통한 경폐 약물 전달은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아직 승인받은 흡입 치료제는 없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번 국가개발사업 지원 과제 선정으로 향후 5년간 후보물질 검증 및 흡입 치료제 개발을 최종 목표로 흡입기 개발, 전임상 연구, 안정성 검증에 필요한 연구 비용 약 80억원을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지원받는다.

강덕영 대표는 "이번 국가개발과제 선정을 통해 난치성 폐섬유증 치료에 순수 국내 기술로 최초 도전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향후 단백질을 이용한 바이오 신약을 개발해 만성 폐쇄성 폐 질환(COPD), 폐암 등에 효과가 있는 흡입형 치료제 플랫폼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에 장사없네…강남·송파 2억 '뚝', '강남불패' 꺾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