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부동산 최고 전문가 과정'(CRS)국내에 개설

머니투데이
  • 박새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6 17: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의 '부동산 최고 전문가 과정'(CRS)이 국내에 도입됐다.

CRS는 숙련된 부동산 중개사를 위한 전문 자격증이다. 오는 6월 4일부터 총 4일간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 '줌'을 통해 교육을 시작한다.

이 자격 제도는 미국 RRC(Residential Real Estate Council)가 주관한다. RRC는 1976년 설립된 주거용 부동산 협회다. 회원수가 약 2만8000명(2020년 기준)에 달한다.

CRS 과정은 KRESDA(Korea Real Estate Service Development Association), 숭실사이버대학교 부동산연구소가 주최한다. 전 세계 최대 네트워크를 보유한 글로벌 부동산 기업 리맥스와 RRC가 후원한다.

신희성 리맥스코리아 대표는 "해외 부동산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전문성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면서 "중개 서비스 향상 및 개인의 발전을 위해 이 자격증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RRC Edge Fact Sheet에 따르면 2021년 12월 기준 이 자격증을 소유한 중개사의 수입은 일반 중개사 대비 2배가 높은 편이다.

미국 '부동산 최고 전문가 과정'(CRS)국내에 개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300 턱걸이' 코스피…"2200 간다" vs "바닥 찍고 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